•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국민연금, 지난해 80조원 날아갔다...'투자'에서 사상 최악 손실 기록

국민연금이 지난해 투자 부문에서 약 80조원의 잠정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차라리 안 내고 안 받겠다"


Z세대 청년들 사이에서는 최근 '국민연금 공포'가 만연해지고 있다. 지금은 월급에서 돈을 가져가도, 훗날 돌려주지 않을 거라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정확히 이야기하면 청년 세대는 "못 돌려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국민연금이 고갈될 거라는 판단에서다.


이런 공포심 속, 국민연금의 투자 결과가 그다지 신통치 못하다는 소식이 속속 전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지난해 잠정 운용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너스 8%대로 알려진다. 전체 투자 손실액 추정치는 약 80조원이다.


이 손실로 인해 현재 국민연금 기금은 900조원 이하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추산으로는 약 882조원 정도다. 잠정적인 국민연금 고갈 시점도 조금 앞당겨지게 됐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마이너스 실적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해 11월까지 잠정 실적은 마이너스 4.93% 정도로 추산됐다. 하지만 12월 한달 간 실적이 최악을 기록하면서 여기에 3%P 이상이 추가되고 말았다.


기금운용본부 측은 수익률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대체투자 수익률이 더해지면 수익률 악화 현상은 일정정도 걷힐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정확한 수치는 오는 28일 2022운용 수익률 잠정치를 확정 고시하면 알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국민연금 고갈 시점은 2055년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적용되고 있는 기여율 등 아무런 변화를 주지 않았을 경우를 가정했을 때다.


국민연금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때는 지난해 말고도 두 번 더 있었다.2008년, 2018년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