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서울서 열린 일왕 생일파티에 처음으로 '기미가요' 흘러나와...日대사관 "그동안 배려해왔다"

나루히토 일왕 생일 기념행사에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가 처음으로 흘러나왔다.

인사이트나루히토 일왕 내외 / 뉴스1 


나루히토 일왕 생일 기념행사에 처음으로 '기미가요' 흘러나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열린 나루히토 일왕 생일 기념행사에서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가 처음으로 흘러나왔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지난 16일 주한 일본 대사관은 서울의 한 호텔에서 국내 인사들을 초청해 나루히토 일왕 생일(2월 23일) 기념 리셉션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한국 국가인 '애국가'와 함께 처음으로 '기미가요'가 흘러나왔다. 


인사이트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16일 서울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생일 기념행사에서, 처음으로 일본 국가 '기미가요'가 연주됐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이날 특보로 전했다. / 산케이신문 홈페이지 캡처


"과거엔 한국 반일 감정 감안해 기미가요 연주 안 했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는 한국에서 반일 감정 때문에 예년에 국가를 트는 것을 미뤘으나, 지난해 출범한 윤석열 정권이 대일 관계 개선을 지향하고 일본 정부도 찌그러진 양국 관계를 벗어날 호기라고 판단했다"고 분석했다.


일본 대사관 관계자는 그동안 기미가요를 행사에서 틀지 않은 것에 대해 "참석자에게 부담을 주지 않도록 배려해왔지만, 과도한 면도 있었다"며 "대사관 주최 행사에 국가 연주는 자연스러운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일 관계 개선의 흐름 속에서, 이번에 당연한 모습으로 (축하연을) 하자고 해서 한국 국가와 함께 기미가요를 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이도훈 외교부 2차관이 16일 오후 일본대사관 주최로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생일 축하연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 가사에는 '임의 치세는 천 대(代)에, 팔천 대에 작은 조약돌이 큰 바위가 되어 이끼가 낄 때까지'라는 구절이 있다.


기미가요를 비판하는 이들은 가사 중 '임'이 일왕을 의미하며, 일왕의 치세가 영원히 이어지길 기원한다는 점에서 기미가요가 '군국주의 일본'을 상징한다고 주장한다.


한편 서울에서 일왕 생일 축하연이 열린 것은 2018년 12월 이후 약 4년 만이다.


인사이트시민단체 활빈단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일본대사관이 주최한 나루히토 일왕의 생일 축하연이 열리는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앞에서 축하연 개최를 규탄하고 있다. / 뉴스1


나루히토 일왕이 2019년 5월 즉위한 이후 처음이며 한국 정부에선 이날 외교부 이도훈 제2차관이 대표로 참석해 축사를 했다.


산케이는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이 56만 5천 명으로, 방일 외국인의 37.7%를 차지하는 등 한국에서 일본 여행이 인기를 끌자 이날 행사장에는 일본 지방자치단체를 소개하는 부스도 다수 마련됐다고 현장을 전했다.


이날 행사가 진행된 호텔 앞에서는 반일 시민단체들이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