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성균관 스캔들' 송중기만 살아남았다...박유천·박민영·유아인 잇따라 논란

배우 유아인의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알려지면서 KBS 인기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라인업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왼쪽부터) 2010년 방영한 KBS2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출연 배우 박유천, 박민영, 유아인, 송중기 / 뉴스1


[뉴스1] 소봄이 기자 = "'성균관 스캔들' 이제 진짜 재탕하기 힘든 드라마 됐다."


지난 2010년 방영한 KBS2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이 뜻밖의 재조명을 받고 있다. 배우 유아인(엄홍식)이 최근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누리꾼들은 '성균관 스캔들' 주연급 배우들의 연이은 논란에 고개를 저었다.


유아인 소속사 UAA 측은 지난 8일 공식 입장을 통해 그가 최근 프로포폴 관련 경찰 조사받았음을 인정했다. 동시에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으며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아인이 출연했던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 대해 "다시 보기 힘든 드라마"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유인즉슨 이 드라마의 주연인 유아인을 비롯해 박유천, 박민영이 최근 논란을 일으켰기 때문이다.


인사이트Naver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성균관 스캔들'은 지난 2010년 방영 당시 큰 인기를 얻으며 최고 시청률 14.3%를 기록하기도 했다.


문제는 출연 배우였다. 먼저 박유천은 지난 2019년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필로폰 투약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면서 혐의가 인정되면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던 박유천은 마약 반응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결국 그는 2019년 4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뒤, 그해 7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현재는 석방돼 은퇴 의사를 번복하고 국내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어 박민영은 지난해 9월 은둔의 재력가 강종현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박민영이 강종현으로부터 고가의 외제차를 제공받고, 박민영의 친언니는 강종현이 실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바이오젠의 사외이사로 등재돼 있다는 폭로도 함께 나왔다. 이에 박민영 측은 "강종현과 이미 결별한 사이다. 열애설 상대방으로부터 많은 금전적 제공을 받았다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언니도 인바이오젠에 사외이사 사임 의사를 전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가상 화폐 거래소 '빗썸'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강종현은 배임·횡령 등 혐의로 지난 2일 구속됐다.


인사이트유아인 / 사진=인사이트


마지막으로 유아인은 복수의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해온 정황이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현재 유아인은 출국금지 조치됐으며, 체모 등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된 상태다.


한편 '성균관 스캔들' 출연자 중 또 다른 주연 배우인 송중기는 이혼과 재혼 이슈로 주목받기도 했다. 송중기는 2019년 배우 송혜교와 이혼한 뒤 지난해 12월 영국인 배우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동시에 지난달 말에는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와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하기로 맹세했다"며 혼인신고 및 임신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주연 배우 4명 중 3명의 스캔들에 누리꾼들은 "송중기만 살아남았다", "진짜 성균관대학교 졸업한 송중기만 남았네", "드라마 이름처럼 스캔들이 터졌다", "드라마 라인업이 화려하다", "원작 작가님이 불쌍하다", "드라마는 죄가 없다"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송중기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