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마스크 다시 써야"...오늘(6일) 중국발 스모그 여파로 '미세먼지 폭탄' 수도권 뒤덮는다

마스크 자율화를 만끽하기도 전에 다시 마스크를 써야할 일이 생겼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마스크 자율화를 만끽하기도 전에 다시 마스크를 써야할 일이 생겼다.


중부에 미세먼지 폭탄이 몰려오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6일)은 수도권과 세종시 등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정월대보름이던 어제(5일) 서풍을 타고 유입된 중국발 스모그가 원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스모그 유입 이후 대기가 정체하면서 중부지방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대기 중 미세먼지가 많아, 이날 한낮에는 안개처럼 연무가 끼는 곳이 있겠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세종에서 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행될 예정이다.


해당 지역에서는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공공 사업장 조업시간과 가동률이 조정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건설공사장도 공사 시간을 바꾸로, 먼지가 날리지 않도록 조처해야 한다.


서울시청 앞 서우광장 스케이트장은 이날 운영을 중단한다.


5등급 경유차 운행도 각 시·도 조례에 따라 제한되는데, 운영제한을 어길 경우 하루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