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택시비 8천원 아끼려 킥보드 탔다가 '병원비 80만원' 깨진 유명 여배우

유명 여배우가 택시비 아끼려 킥보드를 탔다가 불의의 사고를 당해 병원비 80만 원을 쓰고 말았다.

인사이트Instagram 'bebe_sl'


택시비 아끼려다 병원비로 생돈 날린 연예인...사고 당시 사진 보여줘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월급 빼고 다 오른다'라는 우스갯소리가 현실이 됐다.


전기, 가스, 수도 요금이 줄줄이 오른데 이어 지난 1월부로 서울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천 원 인상됐다.


고물가에 가계소비 위축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유명 여배우도 택시비를 아끼는 모습을 보여줘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Instagram 'bebe_sl'


지난 3일 배슬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택시비 8천 원 아끼려다 병원비만 80이 넘게 나갔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에는 복싱장을 가던 배슬기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병원에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이어 배슬기는 "저 오늘부로 킥보드 끊는다. 하늘나라 갈 바에야 천천히 걸어 다닐 거다. 다들 조심해라. 헬멧 있어도 위험하다"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ebe_sl'


배슬기는 사고 당시에 발생한 상처와 핏자국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여줘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러면서도 배슬기는 "그 와중에 구멍 하나 없는 튼튼한 내 레깅스 왠지 모르게 뿌듯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편 배슬기는 지난 2019년 2살 연하의 유튜버 심리섭과 결혼식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