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장은실이 남경진 꺾는다"...'피지컬100' 포스터로 추측하는 2라운드 팀 대결 결과

넷플릭스 '피지컬: 100' 2라운드 경기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포스터가 있어 눈길을 모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피지컬: 100'


'피지컬: 100' 포스터가 힌트?...장은실 팀이 남경진 팀 꺾을 거라는 추측 나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넷플릭스 '피지컬: 100' 2라운드 결과를 어느 정도 추측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시청자들은 공개된 포스터 속 장은실의 손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달 31일 '피지컬: 100' 3, 4회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2라운드에 돌입한 50인 참가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2라운드는 팀 배틀이었다. 퀘스트의 정체도 모르는 상태로 참가자 5명씩 10개의 팀을 만들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피지컬: 100'


팀장이 된 남경진 레슬링선수는 최약체로 꼽힌 장은실 레슬링선수 팀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레슬링 선후배의 피 터지는 경쟁이 예고돼 흥미도를 높인 가운데, 퀘스트의 정체가 공개됐다. 바로 '모래 나르기'였다.


이번 퀘스트는 힘의 밸런스와 균형감각을 요하는 것이었고, 제한시간 12분 안에 더 많은 모래를 나르는 팀이 우승하는 룰이었다.


각 팀원들은 서로 협력해 최대한 많은 모래를 옮기고자 노력했다. 장은실 팀은 팀워크로 밀어붙였고 남경진 팀은 힘으로 승부를 보려고 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피지컬: 100'


방송 중간중간에 비친 모래 통을 보면 우위를 가릴 수 없을 정도로 비등비등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결과는 다음주 5회에서 공개될 예정이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장은실 팀이 이겼을 거라고 내다봤다.


'피지컬: 100' 포스터에서 장은실이 줄다리기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아직 줄다리기 관련 퀘스트는 없었기 때문에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들의 예측대로 장은실 팀이 남경진 팀을 꺾고 승리의 기쁨을 맛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피지컬: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