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제발 살 좀 빼주세요"...팬들 사이서 예뻤던 시절 그립다고 난리 난 여자 아이돌

유명 여자 아이돌 멤버의 팬들이 그녀의 데뷔 초 모습을 그리워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ivestarship'


유명 아이돌 멤버의 '리즈 시절' 떠올리는 팬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많은 팬들이 한 여자 아이돌 멤버의 '리즈 시절'을 그리워하고 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살 제발 좀 빼면 안 되냐"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의 글쓴이 A씨가 언급한 인물은 걸그룹 아이브의 멤버 리즈였다.


인사이트Youtube 'KBS Kpop'


A씨는 "'일레븐' 활동 때 금발 리즈가 진짜 예뻤는데. 안타깝다 그냥"이라고 얘기했다.


글쓴이는 해당 게시글에 데뷔 초 때 리즈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같이 첨부했다.


해당 사진들 속 리즈는 금발의 긴생머리를 하고 큰 눈망울과 오뚝한 코, 날렵한 V라인 등 완벽한 이목구비를 자랑했다.


인사이트뉴스1


귀엽게 볼살 오른 모습으로 컴백한 아이브 리즈


데뷔곡 '일레븐' 활동 이후 공백기를 거치면서, 리즈는 비교적 볼살이 통통하게 오른 모습으로 팬들 앞에 나섰다.


귀여운 볼살은 리즈의 깜찍하고 앳되고 사랑스러운 외모를 배가시켜줬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볼살이 오르기 전에 리즈가 훨씬 아름다웠다고 주장하며 아쉬움을 표했다.


인사이트Youtube 'KBS Kpop'


한 팬은 "장원영, 안유진과 함께 아이브 내에서 미모로 TOP3 안에 들 정도로 정말 예뻤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몇몇 누리꾼은 "소속사가 관리시켜줬으면 좋겠다", "살 조금만 빼면 여신 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