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아들보다 내가 더 소중해"...아들 바보로 알려진 제이쓴의 진짜 속내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오은영 박사에게 육아 고민 상담을 진행했다.

인사이트YouTube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제이쓴 "아기보다 제가 더 소중해. 이게 이기적인 거냐"...오은영 대답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제이쓴이 아들 뚱별이를 육아하며 고민인 부분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유튜브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채널에는 "홍쓴부부 이쓴이의 고백 똥별이 보다 내가 더 소중해! 죄책감 느껴야 되나요?"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홍현희·제이쓴 부부 이야기 2편에서 홍현희는 "결혼하면 내 가정에 집중해야하는데 좋은 게 있으면 친정이 생각난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이에 오은영은 "현희가 아쉬움이 있는 거다. 화목한 시댁을 보며 아쉬웠던 게 이거구나 지금이라도 같이 나누고 싶은 것"이라며 홍현희가 느끼는 감정이 자연스러운 감정이라고 설명했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3개월 된 아들 똥별이에 관한 육아 고민들도 나눴다.


이들이 "아이가 엄마, 아빠를 아냐"고 물어보자 오은영은 "개념은 없지만 자주 보는 사람인 건 구별한다"고 답을 줬다.


인사이트YouTube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이야기를 듣던 중, 제이쓴은 오은영에게 "궁금한 게 있다"며 질문했다. 그는 "아기보다 제가 더 소중하다. 아이를 사랑하고 헌신할 수 있을 준비도 돼 있고 행동도 하고 있는데, 아기는 아기고 저는 저다. 이게 이기적인 거냐"고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은 "나를 잃어버릴 정도의 지나친 희생은 도움이 안 되는 경우도 많다. 육아는 최소 20년"이라면서 "지속 가능해야 한다. 내가 안정된 정서 상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그 선을 잘 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2018년 10월 21일 결혼 소식을 알린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지난해 8월 5일 아들 똥별이를 얻게 됐다.


YouTube '오은영의 버킷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