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블랙핑크 사진 찍어줬다가 자국민들에게 욕먹고 있는 대통령의 정체

걸그룹 블랙핑크의 사진을 찍어줬다가 자국민들에게 비난 받고 있는 대통령이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블랙핑크 사진 찍어준 유명인...정체는?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블랙핑크와 미국 팝스타 퍼렐 윌리엄스의 '사진사'로 나섰다가 자국민들에게 눈총을 받았다.


지난 25일(현지시각) 블랙핑크는 프랑스 파리 19구 빌레트 공원 내 제니스 공연장에서 열린 자선 콘서트에 참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콘서트는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이 이사장으로 일하는 자선 단체가 주최했는데, 블랙핑크 멤버들은 지난달 월드투어의 파리 공연 현장을 찾았던 브리지트 여사와 한 달 만에 재회해 스스럼없이 어울렸다.


블랙핑크와 팝스타 퍼렐 윌리엄스는 다정한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이 사진을 찍어준 사람이 마크롱 대통령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명품 브랜드 티파니의 알렉상드르 아르노 부사장은 사진을 찍는 사람의 정수리 부분에 해시태그 'emmanuelmacron'를 달아 마크롱 대통령임을 분명히 표시했다.


그러자 각종 SNS에는 "프랑스인이 분노하는데 대통령은 웃고 있다", "지금이 셀럽과 놀 때냐" 등의 비판적인 댓글이 달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금 수령 시작 시점 늦추는 개혁 추진한 프랑스...반대 여론 많아


최근 프랑스 정부는 '연금 수령 시작 시점'을 늦추는 연금 개혁을 추진했다.


이 연금 개혁안은 2025년까지 연금 체계를 하나로 통일하고 2030년까지 정년을 62세에서 64세로 연장하는 내용이 골자인데, 110만 명이 넘는 프랑스 시민들은 이 개혁안에 반대하는 파업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마크롱 대통령이 아무 일 없다는 듯 셀럽과 어울렸다는 점에 자국민들의 분노가 터져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