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17 17℃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18 18℃ 수원
  • 18 18℃ 청주
  • 19 19℃ 대전
  • 20 20℃ 전주
  • 20 20℃ 광주
  • 20 20℃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현대차, 국내 최초로 '오픈카' 양산 결정...콘셉트카 '제네시스 X 컨버터블' 진짜 출시된다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오픈카 양산에 돌입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양산이 결정된 차량은 지난해 11월 공개됐던 콘셉트카 제네시스 'X 컨버터블'이다.

인사이트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 제네시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오픈카 양산에 돌입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양산이 결정된 차량은 지난해 11월 공개됐던 콘셉트카 제네시스 'X 컨버터블'이다. 


지난 26일 미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최고 창의책임자(CCO)는 올해 초 미국 내 제네시스 딜러들과 연례회의를 갖고 X 컨버터블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뉴저지주에서 제네시스 판매점을 운영 중인 피터 란차베키아 미국 제네시스 딜러 자문위원회 회장은 "동커볼케 CCO가 수백 명의 제네시스 딜러 앞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는 점은 꽤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


란차베키아 회장은 "X 컨버터블이 20만 달러(한화 약 2억 5000만원),을 넘을지 30만 달러(한화 약 3억 7000만 달러)를 넘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인사이트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 제네시스


그러면서도 "X 컨버터블이 전시장에 나오면, 많은 벤틀리 '컨티넨탈 컨버터블' 차주들이 트레이드인 방식으로 X 컨버터블을 구매할 것으로 장담한다"고 했다. 


그는 "X 컨버터블은 제네시스의 진정한 플래그십 모델이 될 것"이라며 "판매량은 적겠지만, 제네시스가 진정한 럭셔리 브랜드라는 인식을 주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X 컨버터블은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말리부에서 공개한 컨버터블 콘셉트카다. 전기차로 만들어졌으며, 모터나 배터리 성능 등 자세한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지붕이 열리고 닫히는 '컨버터블' 특성을 활용해 '자연환경과 교감하는 운전 경험'이라는 제네시스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담았다.


인사이트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 제네시스


전면부를 보면 제네시스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을 재해석한 긴 두 줄의 헤드램프가 눈에 띈다.


전동화 시대에 맞춰 제네시스의 대표적인 디자인 요소가 진화한 것으로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서의 변모를 상징한다.


또 제네시스 디자인 언어 중 하나인 파라볼릭 라인이 후드에서 시작해 벨트라인을 지나 후면부 끝까지 유지되며 원만한 곡선을 완성했다.


후면부는 두 줄의 쿼드램프 브레이크 등을 비롯해 트렁크 상단의 'V자' 모양의 브레이크 등이 트렁크와 대비를 이루며 날개 모양의 제네시스 로고를 연상케 한다.


인사이트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은 내외장에 한국적 아름다움을 담은 컬러를 사용했다. 실내는 한국 전통 가옥에서 영감을 얻은 '기와 네이비'와 '단청 오렌지'가 적용됐으며 외장에는 두루미를 연상시키는 '크레인 화이트'로 꾸며졌다.


실내 공간은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콕피트를 적용하는 등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됐다.


또 고성능 사운드 시스템 전문 회사인 '메탈 사운드 디자인'의 사운드 마스터 유국일 명장과의 협업으로 설계된 사운드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인사이트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 제네시스


X 컨버터블이 양산된다면 현대차그룹 최초의 오픈카가 된다. 현대차그룹은 탑5 글로벌 완성차 기업 중 오픈카를 생산하지 않은 유일한 기업이다. 


앞서 현대차 투스카니 컨버터블, 기아 쏘울스터 등 콘셉트카가 있었지만 양산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1996년 기아에서 오픈카 엘란을 출시한 적이 있으나 영국 로스터에서 생산설비를 가져온 것일 뿐 자체 개발은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