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샘 해밍턴 부부, '미국 이민' 언급..."마무리 서류만 해결하면 돼"

방송인 샘 해밍턴 부부가 미국 이민을 언급하며 비자까지 다 받아놨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썸'


[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이 해외 이민에 대한 고민을 고백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의 '대실하샘' 코너에는 '김수용 '해밍턴가 이민 고민 내가 들어줄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이날 샘 해밍턴과 아내 정유미씨는 코미디언 김수용에게 부부의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런 가운데 정유미씨는 "이민 고민을 되게 많이 한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썸'


정유미는 "식구들 미국 비자도 다 받아놨다"고 얘기했고, 샘 해밍턴은 "마무리 서류만 해결하면 되는데 그때 코로나19가 딱 터졌다"고 말했다. 이어 샘 해밍턴은 "(코로나19 때문에) 미국 갈 생각은 하지도 못했다"며 "막상 가도 무슨 일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전했다.


이런 고민에 김수용은 "이민 가는 게 무작정 가면 안 된다"며 "먹고 살 거를 걱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뉴욕이나 뉴저지로 가려면 정말 아껴 쓰고 아무것도 안 하고 그래도 최소 월세 내고 하면 최하 5000불(약 616만원) 이상은 든다"며 "마음껏 쓰는 것도 아니고 빠듯하게 사는 거다"라고 현실 조언을 남겼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썸'


이어 김수용은 자신 역시 미국, 베트남, 카타르로 이민을 갈 생각을 한 적이 있었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을 맞이했다며 "이렇게 내가 개고생할 거면 한국 와서 고생하면 되잖아라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이민을 포기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김수용은 샘 해밍턴에게 "사실 넌 한국이 이민이지"라며 "넌 이미 이민 생활을 하고 있는 거다, 너무 (한국에) 적응을 잘 해서 그런 거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