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홍진영도, 장윤정도 아니었다"...2023 여자 트로트 가수 몸값 1위는 '이 사람'

2023년 기준 여성 트로트 가수 행사비 1위는 '이 사람'이었다.

인사이트가수 장윤정 / 뉴스1


연예뒤통령 이진호가 공개한 트로트 가수 '몸값'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반도 전역에는 한파가 불어닥치고 있지만 방송가는 트로트 열풍으로 뜨겁다. MBN '불타는 트롯맨'을 비롯해 TV조선 '미스터트롯2' 등이 전파를 타며 꾸준히 트로트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식을 줄 모른다.


그런 가운데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2023년 트로트 업계 행사비 순위를 공개했다.


지난 21일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2023년 트롯 가수 행사비 얼마나 받을까? | 뒤바뀐 순위의 진실"이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가수 송가인 / 뉴스1


여성 트로트 가수 중 가장 비싼 몸값 자랑하는 '송가인'


순위 공개에 앞서 이진호는 "가수의 행사비는 기본 3곡에 앙코르 1곡을 포함해 총 4곡을 기준으로 산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기준으로 선별했다"고 알렸다.


여성 트로트 가수 중에서는 송가인이 1위를 차지했다. 그녀는 회당 3천만~3500만 원의 행사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가수 양지은 / TV조선 '미스트롯2'


남성 트로트 가수 중에서는 '김호중'이 가장 비싸


이어 장윤정(2500만 원), 양지은(1700만~2300만 원), 홍진영(1800만 원), 김연자(1700만 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남성 부문에서는 김호중이 행사비 4천만 원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영탁(3500만~3800만 원)이 2위에 랭크됐다. 임영웅의 경우 최근 콘서트와 음반 활동에만 집중해 해당 순위에서 제외됐다. 


인사이트가수 김호중 / Youtube 'DanalEntertainment'


남녀를 모두 종합한 순위를 보면 김호중(4000만 원)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영탁(3500만~3800만 원), 송가인(3천만~3500만 원), 이찬원(2800만 원), 정동원, 장민호, 장윤정(공동 2500만 원), 김희재(2200만 원) 순이었다.


이진호는 "홍진영은 논문 논란 이전에는 2천만 원 이상을 받았지만 이후 1700만~1800만 원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가수 홍진영 / 뉴스1


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