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40만원으로 내가 쟤 하늘 됐어"...유튜브 작가 '종신계약' 이끌어낸 강남의 초특급 선물

가수 강남이 유튜브 작가에게 건넨 40만 원짜리 선물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동네친구 강나미'


가수 강남에게 선물 받고 자진해서 '종신계약' 나선 유튜브 작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강남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 운영하느라 고생하는 제작진을 위해 특급 선물을 준비했다.


지난 23일 강남의 유튜브 채널에는 '40만 원으로... 방금 내가 쟤 하늘이 됐어 강나미 vs 제작진의 지독한 스무고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에서 강남은 간단한 게임을 통해 승리자 한 명에게 선물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인사이트YouTube '동네친구 강나미'


강남이 준비한 선물은 바로 '집콕'의 필수템 닌텐도였다.


제작진은 "강남 장점 말하기 어떠냐. 0.1초라도 망설이는 사람 탈락인 거다"라고 했으나 강남은 "그건 내가 상처받는다"라며 거절했다.


이윽고 '강남 집에 있는 아무거나'를 주제로 치열한 스무고개가 펼쳐졌다. 


인사이트YouTube '동네친구 강나미'


온갖 물품이 다 소환된 가운데, 제작진 중 작가 한 명이 정답을 맞혀 닌텐도를 품에 안았다.


작가는 제자리에서 방방 뛰며 기쁨을 표출했고, 닌텐도를 마주하자마자 광대 미소를 지었다.


이어 작가는 "저 동네친구 강나미에 꼭 뼈를 묻겠다"라며 다소 파격적인 승리 소감을 밝혔다. 40만 원짜리 닌텐도 하나로 '종신계약'이 체결된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동네친구 강나미'


동시에 넷플릭스 '더 글로리' 기상캐스터 박연진(임지연 분)이 자기 대본을 대필해주는 작가에게 해외여행을 보내주면서 "푼돈으로 방금 내가 쟤 하늘이 됐다"라고 말하는 장면을 떠올리게 했다.


누리꾼은 "닌텐도 정도면 강남 떠받들어야지", "유튜브 제목이 '더 글로리' 패러디인 이유가 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동네친구 강나미'


YouTube '동네친구 강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