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후배 이동욱이 "6년마다 노잼" 위기론 언급하자...유재석, 담담하게 답변했다

방송인 유재석이 6~7년 마다 한 번씩 온다는 위기론에 대해 담담하게 답변했다.

인사이트YouTube '뜬뜬 DdeunDdeun'


유재석, 6~7년 주기로 온다는 위기론에 답했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유재석이 6~7년 마다 한 번씩 온다는 위기론에 대해 담담하게 답변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뜬뜬 DdeunDdeun'에는 '설 연휴는 핑계고' 콘텐츠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YouTube '뜬뜬 DdeunDdeun'


공개된 영상에는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 이동욱이 서로 근황 토크를 이어 나가며 안부를 물었다.


그 중 유재석의 이야기가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SBS '런닝맨',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디즈니 플러스 '더 존: 버텨야 산다' 등 지상파, 케이블, OTT 플랫폼 등을 가리지 않고 '열일'하고 있다. 하지만 6~7년 주기로 "유재석은 위기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뜬뜬 DdeunDdeun'


이동욱은 일명 유재석 위기론을 언급하며 "그럴 때 형 마음은 어떠냐"고 물었다.


그러자 유재석은 "나를 자꾸 절정에 비교하면 수치상으로나 뭐든 위기다. 근데 어떤 인생이든 굴곡이 있고, 정점을 쳐서 끝까지 가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조세호는 "재석이 형은 딱 중심만 잡는다. 시청률 잘 나오든 안 나오든, 우리가 매주 책임감 있게 프로그램을 잘 진행하면 된다고 말한다"고 거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뜬뜬 DdeunDdeun'


"최선을 다해도 안 된다? 그러면 떠나는 것"...유재석의 담담한 답변


위기가 됐든 아니든 자신이 맡은 일을 최선을 다하면 된다는 생각을 갖고 일을 한다는 유재석.


그는 "최선을 다해도 안 된다? 그러면 떠나는 거다. 이런 것까지 염두에 두고 하기에 위기라고 허둥대거나 그런 생각은 1도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담담하면서도 의연하게 말한 유재석의 말에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박수를 쳤다.


인사이트YouTube '뜬뜬 DdeunDdeun'


오랜 연예계 생활을 했기 때문에 억울함이나 답답함도 있을 법하다.


하지만 유재석은 "그런 일이 있을 땐, '시간이 지나가면 알아주시겠지' 하고 일단 지나간다. 그러나 '정 악의적이다. 없는 말을 만들어낸다' 할 때는 이야기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알렸다.


YouTube '뜬뜬 DdeunDde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