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K팝 세계관에 반감"...뉴진스 만든 민희진, 사실상 SM 저격

걸그룹 뉴진스를 만든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K팝 세계관에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걸그룹 뉴진스를 만든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K팝 시장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21일 '씨네21'은 민 대표와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민 대표는 '최근 특정 세계관이나 서사성을 가미하는 경우가 많은데 뉴진스에게는 두드러지게 눈에 띄는 큰 줄기가 있지는 않은 것 같다. 일부러 최근 K팝 산업이 천착하는 세계관 구축에서 벗어나기 위함이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민 대표는 "단적으로 표현하자면 나는 K팝이 말하는 세계관에 반감이 많은 사람이다"라고 대답했다.


인사이트어도어


민 대표는 "뉴진스는 K팝에서 말해온 세계관이라는 개념은 없는 팀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전하는 메시지를 꾸준히 본 어떤 이들은 우리 메시지를 일종의 세계관으로 명명할 수 있다"면서 "그런 관점에서의 세계관 인식은 환영이다"라고 답했다.


나아가 "세계관이라는 것에 천착할 이유가 없었다. 뉴진스는 그때그때 때마다 던져야 할 화두를 순발력 있게 던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K팝 세계관에 반감을 드러낸 민 대표의 인터뷰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민 대표가 SM엔터테인먼트를 저격한 것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민 대표는 SM엔터테인먼트의 전설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등을 디렉팅한 인물이다.


또한 엑소, 에스파 등 SM엔터테인먼트의 가수들은 저마다의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것을 특징으로 하기 때문에 민 대표의 발언을 저격 발언으로 해석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 민 대표의 세계관 발언에 누리꾼들은 "이건 누가 봐도 SM 저격이네", "나도 SM 가수들 좋아하지만 이건 공감 간다", "뉴진스는 민희진 세계관이잖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