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생살 찢어 애 낳아"...이하늬가 눈물 흘리며 엄마에게 전한 출산 후기 (영상)

배우 이하늬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출산 후기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배우 이하늬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출산 후기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이하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하늬는 지난해 6월 딸을 낳은 후 이날 개봉한 영화 '유령'을 통해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이하늬는 "딸 이름은 아리다. 뜻은 '아리랑'의 아리 의미도 있고 우리말로 '파이팅', '힘내'라는 뜻, '자기를 깊게 통찰한다'라는 뜻도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는 "육아가 정신없지만 너무 행복하다"라며 "새벽까지 춤추다가 출산을 했다. 예정일이 보통 40주인데 저는 40부 4일이 됐는데도 아기가 안 내려오는 거다. 내려올 생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이건 안 되겠다 싶어서 작정하고 방탄소년단 노래를 틀어놓고 새벽 2시까지 춤을 췄다. 막 있는 대로 배를 흔들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하늬는 "저는 사실 임신, 출산에 대해서 '꼭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솔직히 많았다. 공백에 대한 부담도 있었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근데 문득, 내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인간을 배에 품어 내보내는 일보다 더 완성도 있는 일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아무리 연기를 잘하게 되더라도 그거보단 아닐 거 같더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는 "그래서 겸손하게, 겸허히 이 작업에 충실하고 싶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터놓았다. 


이하늬는 출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너무 제정신이라 남편한테 '찍었어?' 확인했다. 심지어 제가 찍어야겠어서 카메라로 직접 촬영도 했다"고 했다. 


출산의 경이로운 순간을 놓치고 싶지 않아서였다. 


이하늬는 "근데 아기가 그렇게 예쁘진 않더라. 진짜 갓 딴 고구마 같다. 흰색 아니고 붉은빛이라 '와, 내가 고구마를 낳았구나' 그런 느낌이 있었다. 딸한테는 너무 미안하지만"이라며 당시의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는 "진짜 너무 아팠다. 생각보다 진짜 생살을 찢어서 애를 낳는 거더라"라며 출산 순간의 고통을 표현했다. 


이하늬는 "제가 37시간 진통 끝에 애를 낳았는데 우리 어머니는 이 아픈 걸 어떻게 셋이나 했지? 그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아, 이게 아무 대가 없이 하는 거구나. 어떤 대가 없이도 할 수 있는 게 어머니의 사랑이고 부모님의 희생인 거구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하늬의 출산 후기가 이어진 가운데 모친인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문재숙 명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는 "하늬에게 울면서 전화가 왔다. 출산할 때 계속 엄마 생각만 했다고, 자기는 너무 그동안 잘못한 거 같다고 그러는 거다. 나는 사실 하늬한테 베푼 게 하나도 생각 안 나고 미안했던 것만 생각난다"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이하늬는 "어떤 엄마가 되고 싶냐"라는 물음에 "저도 그렇게 통 크고 맷집 좋은 엄마가 되는 게 꿈이다. 우리 어머니가 저한테 하셨던 것처럼"이라고 답했다. 


문재숙 명인은 이에 "너무 놀란 일이다. 나는 너무 부족했다. 난 부족한 것만 생각나는데 어떻게 그런 말을 했을까요? 믿어지지가 않는다. 나는 좋은 엄마가 아닌 거 같았는데 너무 고마운 얘기다"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