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엄마 성씨 따라 아들 출생신고

최근 득남한 SBS 아나운서 출신 김수민이 아들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인사이트Instagram 's._.mangu'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최근 득남한 SBS 아나운서 출신 김수민이 아들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앞서 예고한 대로, 이날 아이는 엄마 성인 김씨 성을 물려받아 출생 등록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 15일 김수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수망구'에 '산후조리원에서 크리스마스와 새해 맞기, 모바일 출생신고, 에세이 탈고하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인사이트YouTube '수망구'


공개된 영상 속에는 김수민이 병원을 퇴원하는 모습이 담겼다. 


남편과 간이 침대에 나란히 누운 그는 남편에게 "퇴원하는데 기분이 어떠냐"고 물었다. 남편은 "빨리 (아기를)안아보고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수민은 "왜 내가 오빠보다 얼굴이 3~4배 커?"라며 아직 가라앉지 않은 부기를 속상해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수망구'


그는 시부모님과 함께 병원을 퇴원해 산후조리원으로 향했다. 산후조리원에서 처음 아이를 안고 우유를 먹이면서 남편은 감격스러워 했다. 아기가 잠들고 나서도 한참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다음으로 김수민은 인터넷으로 아들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김수민은 "출생신고서를 휴대전화로 업로드하면 되냐, 대박이다"라면서 간편한 절차에 연신 감탄했다. 


아기의 이름을 보던 남편은 "여보 수원 김씨구나?"라며 아이가 엄마 성씨를 따라 출생등록 됐음을 확인시켜줬다.


인사이트Instagram 's._.mangu'


한편 1997년생인 김수민은 지난 2018년 만 21세에 SBS 역대 최연소 아나운서가 돼 '최연소 아나운서' 타이틀을 얻게 됐다. 이후 학업을 이유로 퇴사한 김수민은 지난해 3월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렸다.


특히 혼인 신고를 할 당시 엄마 성씨를 아이에게 물려주겠다는 협의서를 제출한 상태라고 밝히며 화제를 모았다. 


YouTube '수망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