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노브라 방송'으로 뜬 아나운서가 결혼 앞두고 공개한 역대급 드레스 자태 (사진)

임현주 아나운서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다니엘 튜더와의 결혼을 알리며 웨딩화보를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nna_hyunju'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웨딩사진을 공개했다. 임현주는 오는 2월 2일 결혼식을 올린다. 


16일 임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과 함께 다니엘 튜더와의 결혼을 알렸다. 


임현주는 "본래 저는 결혼식에 대해 별달리 로망이 없었다. 꼭 해야 하나 생각할 만큼. 하지만 소중한 사람을 만나니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축하받으며 약속을 다짐하는 식의 의미가 자연스럽게 떠오르더라"라고 했다. 


이어 "작은 야외 결혼식을 꿈꿨던 다니엘, 하지만 작년에 결혼식 날짜를 정하면서 '나는 오래 못 기다리겠다'는 저의 말에 (과거엔 내가 이럴 줄 몰랐지) 결국 1월 한겨울에 날을 잡게 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anna_hyunju'


그러면서 "그런데 어찌하다 보니 또 한 달 미뤄졌고 이럴 거면 그냥 좀 더 기다렸다 봄에 할 걸"이라며 오는 2월 예식을 예고했다. 


웨딩 화보도 공개했다. 


임현주는 "저 만나기 전 살면서 셀카를 두세 번이나 찍었을까 말까 한 다니엘인데 웨딩 화보를 직기 전에 잠시 걱정했다지만 같이 웃고 걸으며 데이트하듯 찍으니 모델이 따로 없었던 후기. 사진에 제가 바라던 자연스러움이 가득해서 좋다"고 전했다. 


공개된 웨딩사진 속 임현주와 다니엘 튜더는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임현주는 가슴 부분이 많이 파인 각기 다른 디자인의 웨딩드레스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anna_hyunju'


임현주는 다니엘 튜더와의 첫 만남도 공개했다. 


그는 "저희 만남은 약 1년 전 책장을 정리하며 시작됐다"며 "책이 많아 정리하다가 언젠가 읽어야지 꽂아두었던 다니엘 튜더 작가의 책 '고독한 이방인의 산책'을 발견했다"고 했다. 


이어 "외로움에 관한 책이란 점에 이끌려 읽기 시작했다. 글이 참 좋았고 위안이 됐다. 저는 좋은 책을 읽으면 가끔 인스타 스토리에 포스팅을 하는지라 세 페이지 정도를 찍어 올리고 책 제목은 따로 태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nna_hyunju'


그리고 일주일 뒤 다니엘 튜더가 임현주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했고, 첫 대화를 나누고 2주가 지난 뒤 두 사람은 카페에서 사적으로 만났다. 


임현주는 "전에 한 콘퍼런스에 함께 출연한 적이 있었다. 저는 사회자로, 다니엘은 패널로. 하지만 개인적인 이야기는 나누지 못할 만큼 분주했고 심지어 다니엘은 그날 생방에 온통 신경을 쓰느라 저를 만난 기억도 잘 못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만약 다니엘이 책을 쓰지 않았다면, 제가 읽지 않았다면, 누군가 블로그에 리뷰를 남기지 않았다면, 다른 형식으로 만났다면 우리가 결혼할 수 있었을까? 수많은 만약을 생각하게 된다. 여러모로 다행이다"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nna_hyunju'


한편 임현주는 서울대 산업공학과 출신으로 2011년 JTBC를 거쳐 2013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MBC의 한 다큐 프로그램에서 '노브라로 출연하며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해 화제가 됐다.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고 타이 차림을 선보인 적도 있다. 현재는 MBC '생방송 오늘아침'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