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daum→daurn"...북한 해킹 조직, '카카오' 위장해 비밀번호 탈취 피싱 시도

북한의 해킹 조직이 카카오를 위작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서연 기자 = 북한의 해킹조직이 '카카오'를 위장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한국의 사이버보안업체 이스트시큐리티는 지난 13일 "북한이 한국의 대형 모바일 및 인터넷 기업 카카오(Kakao)를 위장해 사용자들의 비밀번호를 탈취하려는 피싱(phishing) 시도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해당 피싱 이메일은 '[긴급] 지금 바로 비밀번호를 변경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포털서비스인 '다음'의 이메일 서비스로 위장했다.


발신자 주소에는 'daurn'이라는, 언뜻 보면 다음의 영문 표기인 'daum'과 유사하게 보이는 단어가 발견됐으며, "수신자의 계정 정보 도용이 의심된다"면서 비밀번호 변경을 유도하는 내용이 메일에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스트시큐리티는 여러 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번 공격의 배후는 북한 정찰총국의 지원을 받는 해킹조직 '김수키'라고 결론냈다.


이어 "해당 이메일에는 자동으로 사용자의 정보를 공격자에게 전달하는 코드가 포함돼 있어, 별도로 그와 관련된 기능을 차단하도록 설정하지 않는 이상 이메일 열람과 동시에 사용자 정보가 유출된다"라며 "사용자가 피싱 페이지에 접속해 기존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그 정보는 그대로 공격자의 서버로 전송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북한이 최근 기관, 기업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의 민간 전문가들과 단체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RFA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