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평소대로 해라"...카메라 의식하면서 짧은 치마 가려주는 박성훈에 정색한 '더 글로리' 임지연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전재준과 박연진 역을 맡아 열연한 박성훈과 임지연의 메이킹 영상이 주목 받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드디어 '더 글로리' 메이킹 영상 공개한 넷플릭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측이 많은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넷플릭스 코리아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복수는 매서웠지만 현장은 훈훈했어요. '더 글로리' 과몰입 방지 메이킹 영상 들고 왔습니다"라는 글귀와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더 글로리' 주연 배우들이 총출동했는데, 그 중에서도 전재준 역을 맡은 배우 박성훈의 재치가 많은 이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극중 박연진(임지연 분)의 목을 조르는 장면을 촬영한 뒤, 박성훈은 메이킹 카메라에 대고 "어쩔 수 없이 목을 졸라야 하는 상황이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임지연은 "왜 이렇게 메이킹에 진상 부려"라며 유쾌한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임지연에게 재킷 덮어 줬다가 한소리 들은 박성훈


이후에도 박성훈의 '메이킹 카메라' 사랑은 계속됐다.


임지연과 같이 야외 촬영을 하던 중 박성훈은 짧은 치마를 입고 앉아 있는 그녀에게 "춥지?"라며 자신의 재킷을 벗어서 덮어줬다.


임지연은 주위를 두리번거리다 메이킹 영상을 촬영하는 카메라를 발견하곤 박성훈에게 "왜 저래 진짜"라며 평소대로 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현장에 같이 있던 배우 김히어라 역시 "저기 있네 저기 카메라. 저럴 줄 알았어"라며 거들었다.


이내 머쓱해진 박성훈은 크게 웃으며 임지연의 무릎에 있던 재킷을 다시 가져와 주섬주섬 입었다.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더 글로리'에서 전재준은 고등학생 때 학교폭력을 일삼는 일진이었으며, 성인이 된 후에도 카리스마 넘치는 성격을 지닌 인물이다.


시청자들을 벌벌 떨게 만드는 전재준 캐릭터와 달리 귀엽고 인간적인 매력을 드러낸 박성훈에게 모두가 크게 환호했다.


해당 영상을 본 '더 글로리' 애청자들은 "박성훈이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인 것 같다", "훈훈한 모습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