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유부녀와 '불륜설' 돌자 UN 출신 최정원이 급하게 밝힌 입장

UN 출신 최정원이 불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인사이트영화 '나의 이름'


UN 출신 최정원, 불륜 의혹에 입장 발표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UN 출신 최정원이 불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10일 최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혼란스러운 기사를 접하게 해드려 죄송하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최정원은 전일 나온 유튜브 영상 내용을 언급하며 "제보자 측의 의견만을 토대로 나온 기사"라고 불륜 사실을 부인했다.


최정원은 불륜 의혹을 빚은 상대 여성에 대해 "예전 연인도 아니었고, 어릴 때부터 가족들끼리도 친하게 알고 지낸 동네 동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카톡에 오랜만에 이름이 떠서 반가운 마음에 안부 차 연락해 2~3번 식사를 했지만 주로 가족, 일, 아이 이야기 등의 일상적인 안부 대화였고, 기사의 내용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절대 없었다"고 덧붙였다.




"법적 조치 취할 예정"...강경 대응 예고한 최정원


최정원에 따르면 오히려 자신은 제보자에게 폭언, 협박 등을 당해왔다. 그는 "제보자는 공문까지 보내며 괴롭혀왔던 상황이었고, 제보자 분의 일방적인 입장과 과장된 상상이 기사화 된 부분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알렸다.


끝으로 최정원은 "이 일은 추후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제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다"라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앞서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OOO 사생활 카톡 실체...남편의 절규 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40대 가장이라고 밝힌 제보자는 유명 연예인이 자신의 아내에게 '보고 싶다', '술 마시자', '자주 보자', '같이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윌엔터테인먼트


또 해당 연예인이 아내가 유부녀임을 알고도 의도적으로 접근해 주기적으로 만났고 이로 인해 가정이 파탄났다고 주장했다.


특히나 해당 영상에서는 불륜 의혹을 빚은 유명 연예인이 UN의 최정원이라 실명을 밝혀 파장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