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회사에서 '더 글로리' 박연진 같은 상사 만난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더 글로리'를 본 시청자들 사이에서 박연진이 나온 한 장면을 두고 호불호가 확 갈리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더 글로리' 박연진 같은 상사를 둔다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넷플릭스 '더 글로리'의 인기가 뜨겁다. 작품을 본 누리꾼 사이에서 내용과 캐릭터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는데, 그 중 박연진(임지연 분)과 후배의 대화 장면에서 시청자의 호불호가 확 갈렸다.


극 중 박연진은 부유한 환경에 뛰어난 미모를 가지고 있지만 악랄한 성격을 가지고 있어 태어난 순간부터 모든 것을 발 아래 두고 산 인물이다.


그는 문동은(송혜교 분)에게 가혹한 폭력을 행사한 주동자로, '백야'와 같은 삶을 살고 있다가 동은과의 재회 이후 위협을 느끼게 된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박연진 캐릭터는 이유 불문 악역으로 나오지만 극 중 한 장면을 두고 시청자의 반응이 확 갈렸다.


기상캐스터인 박연진은 원고 쓰는 능력이 없어 후배에게 월급을 주고 대필을 맡긴다. 원고 검토를 하던 박연진은 후배가 쓴 원고를 재차 소리를 내서 읽었고, 후배는 깜짝 놀라 "왜요, 언니? 오타 있어요?"라고 물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이에 박연진은 "아니 잘 썼길래 두 번 보는 중이야. 왜 지레 겁을 먹니?"라며 "다른 기상캐스터들이 다 나 욕하는 거 알지? 자기 원고 하나 못 쓰는 게 무슨 캐스터냐고. 내가 이래서 안 쓰는거야. 너한테 월급 주면 이렇게 나오는데"라며 후배의 글 실력을 높게 평했다.


그러면서 "여권 있니? 없으면 만들어. 이번 휴가 때 가고 싶은 나라 정해서 오고. 원고 좋다"고 다시 한 번 칭찬했다. 후배는 입이 귀에 걸렸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최고의 상사vs기분파 극 불호"...누리꾼 반응 확 갈렸다


바로 이 장면을 두고 일각에서 "박연진은 최고의 상사인가요?"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여러 누리꾼은 "욕설 없고 폭력 없고, 기브엔 테이크에 보너스까지 주는 상사. 최고의 상사다"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다만 일각에서는 박연진의 다음 대사를 언급하며 반대 의견을 보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박연진은 휴가를 받아 좋아하는 후배를 뒤로 "방금 내가 쟤 하늘이 됐어"라는 말을 한다. 마치 사람에 대한 인격을 낮춰 말한 듯한 대사였다.


누리꾼은 박연진의 이런 점을 꼽으며 "기분파라 자기 기분 안 좋을 땐 막 할 것 같다", "'왜 지레 겁먹니' 이 대사만 봐도 평소에 얼마나 갈궜을지 예상된다", "이런 상사 극 불호"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