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한국, 우리 문화 훔쳐가지 마"...한지 홍보하고 중국인들한테 욕먹은 뉴진스

걸그룹 뉴진스가 한지 홍보에 나섰다가 중국 악플러들에게 표적이 됐다.

인사이트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중국인들한테 뜬금없이 욕 먹고 있는 뉴진스...왜?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뉴진스가 한지 홍보에 나섰다가 중국 악플러들에게 표적이 됐다.


지난 6일 뉴진스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기획한 '2022 한지분야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 사업의 홍보영상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해당 영상에서 뉴진스 멤버들은 한지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으며, 직접 한지를 만드는 모습도 보여줬다.


또 뉴진스는 한지를 꼬아만든 지승줄을 직접 만져보며 화살도 막을 만큼 강하다는 점과 내구성과 안정성이 강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을 비롯해 세계적인 예술 작품을 복원하는데 사용된다는 점 등 장점을 알렸다.


인사이트Instagram 'newjeans_official'


한지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영상이었으나 이를 본 중국 누리꾼은 뉴진스의 공식 계정으로 몰려와 악플테러를 가하기 시작했다.


"제지술은 중국 것"이라는 주장부터 "왕희지가 죽었을 때 너희 나라는 있지도 않았다"는 악플까지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한국은 중국의 제지술을 이어받은 것 뿐인데 한국의 고유 기술인 것 처럼 문화를 빼앗아 가려고 한다", "중국 것 빼앗지 마라"라는 반응까지 나왔다.


인사이트Instagram 'newjeans_official'


한국인들도 가만히 있지 않지..."뉴진스는 한지 알린 것 뿐"


더구나 해당 악플들은 이번 이슈와 상관없는 뉴진스 게시물에 달리고 있는 상황. 한국 누리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인사이트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 누리꾼은 중국 악플러들을 향해 "뉴진스는 한국이 종이를 발명했다고 하지 않았다. 종이 기술을 배워 발전시켰다고 한 것"이라며 가짜 뉴스를 확산하지 말라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한지 홍보 영상 올렸다고 발끈하는 클래스 보소", "뉴진스는 한지 우수성을 알린 것 밖에 없다" 등의 의견을 보내며 뉴진스를 감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