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열정페이 논란 휩싸인 강민경이 직접 입고 추천했던 '출근룩' 가격 수준

다비치 강민경이 유튜브를 통해 추천했던 일주일치 출근룩 가격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걍민경'


직원 열정페이 논란 휩싸인 '다비치' 강민경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여성 듀오 다비치 강민경이 자신이 운영하는 의류 쇼핑몰 직원 열정페이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강민경은 채용 사이트를 통해 CS(Customer Service) 관리 및 디자이너에 관한 쇼핑몰 공고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공고에 따르면 대졸자에 경력 3~7년을 요하는 CS 직무였으나 연봉은 2500만 원 대로 턱 없이 낮았다. 심지어 3개월짜리 계약직을 뽑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걍민경'


일각에서는 경력직 급여가 너무 낮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며 열정페이 논란을 제기했다. 다만 강민경은 강민경은 해당 공고 내용은 신입의 연봉을 적은 담당자의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쉬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특히 앞서 강민경이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선보인 일주일치 출근룩 콘텐츠까지 화제의 선상에 올랐다.


인사이트YouTube '걍민경'


출근룩으로 고가의 옷 추천했던 강민경


당시 영상에서 강민경은 고가의 옷들을 입고선 출근룩으로 추천했다. 하지만 해당 제품들은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100만 원이 넘는 가격대의 옷들이었다.


강민경이 소개했던 5일치 데일리룩을 모두 합치면 그 가격은 1천만 원 가량돼 많은 이들에게 허탈함을 안겼다.


인사이트YouTube '걍민경'


이에 일각에서는 "언니, 일주일치 출근룩이 월급보다 비싸요", "저 착장 따라했다간 금세 빚더미 앉을 듯"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YouTube '걍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