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소녀시대 수영이 상 받던 중 "지금이야" 외치자 윤아가 한 깜짝 행동 (+영상)

'2022 MBC 연기대상'에서 수영이 일일&단막드라마 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인사이트최수영 / MBC '2022 MBC 연기대상'


일일&단막드라마 우수연기상을 받은 '소녀시대' 수영, 수상 소감 도중 윤아가 카메라에 비춰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소녀시대' 수영과 윤아가 절친다운 케미를 자랑했다.


지난 30일 MBC-TV '2022 MBC 연기대상'에서 수영이 일일&단막드라마 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우수연기상 수상자로 호명된 수영은 활짝 웃으며 무대에 섰다.


인사이트윤아 / MBC '2022 MBC 연기대상'


수영은 감동한 듯 트로피를 바라봤고, 이어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는 "사실 저는 오늘 후보에 올랐는지 리딩하면서 알게 됐다. 그래서 수상소감이 촘촘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면에는 소녀시대 맴버이자 절친인 윤아가 비춰졌다.


인사이트MBC '2022 MBC 연기대상'


MBC '2022 MBC 연기대상'


윤아가 화면에 나온 걸 확인하자, 수영 "윤아야, 지금이야. 울어야 돼"...빵 터지며 연기 시작한 윤아


윤아는 수상 소감을 말하는 최수영을 지긋이 바라봤다. 수영은 "상도 주시고, 이렇게 귀한 자리 맡겨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리고 윤아가 다시 화면에 잡혔고, 화면에 나온 윤아를 본 수영은 "윤아야, 지금이야. 울어야 돼"라고 했다.


윤아는 갑작스러운 친구의 말에 빵 터지면서, 울먹이는 연기를 시작했다. 연기를 잘 소화한(?) 걸 본 수영은 "음~ 좋아 오케오케"라며 뿌듯해 했다.


네이버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