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별세...남은 생존자는 10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향년 9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인사이트27일 오후 경기 광주시 경안장례식장에 고(故) 이옥선 할머니의 빈소 / 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향년 9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은 27일 이옥선 할머니가 26일 오후 9시 44분께 성남 분당제생병원에서 별세했다고 전했다. 


사인은 급성폐렴으로 인한 폐혈증 증세인 것으로 알져졌다.

이옥선 할머니 사망으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생존자는 이제 10명만 남았다. 이중 3명은 나눔의집에 머물고 있다.

인사이트꽃 구경 하시는 모습 / 사진 제공 = 나눔의 집 


 이 할머니는 1928년(주민등록상 1930년) 대구에서 태어나 14세 되던 해 1942년 일본인으로부터 취직을 시켜주겠다며 강제로 끌려갔다. 이후 중국으로 연행돼 3년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고된 삶을 살았다.


1981년 귀국했으며 1991년 위안부 피해자임을 밝혔던 고 김학순 할머니에 이어 1993년 정부에 위안부 피해사실을 알렸다.


2014년부터 나눔의집과 속리산 보은 집을 오가며 생활하다가 2018년부터는 나눔의집에 정착했다. 


인사이트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84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옥선 할머니/ 뉴스1


고인은 생전에 일본 정부의 사과를 받아내기 위해 나눔의집 할머니들과 연대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유족으로는 딸 김경선과 조카 김성경이 있다. 빈소는 경기 광주 경안장례식장 101호이며 발인은 29일 오전 8시로 장지는 유가족과 협의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