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식사라이팅'이라 말 나온 장면...시청자 반응 엇갈렸다 (+영상)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나는 솔로 11기, 순자와 영철...러브라인 근황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나는 솔로' 11기 공식 커플로 이어지는 듯했던 순자와 영철의 기류가 심상치 않게 흘러가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의 애정전선을 응원하던 시청자들도 순자의 '이 행동'에 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일 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영철과 순자의 위기일발 러브라인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이날 순자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 운동을 한 덕분에 '슈퍼 데이트권'을 받고 영철과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영철은 전날 "아침을 해주겠다", "데이트 장소를 찾겠다" 등의 약속을 했지만 과음한 탓에 하나도 지키지 못했다.


순자는 잔뜩 실망한 상태로, 다른 솔로녀들에게 "잡은 물고기에 먹이 안주는 스타일이면 곤란한데"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슈퍼 데이트권 사용한 순자, 음식 계속 먹여줘


공용 거실에서도 영철을 의도적으로 피하며 냉랭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런 것도 잠시, 두 사람은 함께 데이트에 나가 꽁냥꽁냥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순자는 함께 능이버섯 백숙을 먹으며 영철의 입 속에 음식을 계속 넣어줬다.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순자는 "나 이런거 진짜 좋아해. 근데 내가 이렇게 먹여주면 싫어하더라고, 언니가"라며 국물까지 떠 먹이기 시작했다.


영철이 "아기가 된 것 같다"며 난감해 하기도 했다.


또한 순자가 건넨 음식을 받아 먹지 않고 젓가락으로 집으려 했으나 순자가 정색하며 "놔"라고 말하는 바람에 또 한 번 받아 먹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식사 라이팅?...시청자 반응 엇갈려


이 모습을 본 이이경은 "식사 라이팅 아닌가?"라며 "당해보고 싶다"고 웃었다.


그러나 데프콘은 "한두번 까지는 괜찮은데"라며 난감해했고 송해나는 "저는 못 할 거 같다"고 말하면서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그러나 순자는 계속해서 음식을 먹여주는가 하면 "왜 나 안봐?, 밑에 보고?"라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순자의 이런 모습을 보며 시청자들도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영철이 싫어하는거 같은데 받아먹길 강요하냐", "음식 먹여주는 것도 한 두번이지 계속 저러면 힘들다", "나라면 부담 느낄 듯" 등의 댓글을 달며 순자의 행동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잘 챙겨주는 모습이 보기 좋다", "먼저 먹여주는 행동은 좋다", "다정해 보이고 좋은데?" 등의 댓글로 옹호하기도 했다.


네이버 TV '나는 SOLO'


한편 이날 순자는 영철의 태도에 대해 "내가 못 봤던 것들이 더 빨리 보이니까 이제 점점 맞춰 가야 할 부분이 보인다"며 서로 다른점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다음주 예고편에서도 순자는 "저는 기분이 바로 티 나는 편이다. 그래서 뭔가 충격 받은 것 같다"며 영철과의 관계에 변화가 생겼음을 언급했다.


그러나 영철은 여전히 눈치 없이 개그 본능을 꺼내는 모습. 이를 본 순자의 불편한 표정과 함께 "영철님이 나랑 조금 안 맞는 것 같다"며 "'오빠가 진짜 여기 방송하러 나왔나?'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인사이트ENA PLAY·SBS PLUS '나는 솔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