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완전체' 활동한 강지영, 故 구하라 찾아가 앨범 선물...소감이 눈물 납니다

인사이트Instagram 'kkangjji_'


카라 완전체 활동 마무리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걸그룹 카라가 7년 6개월 만에 완전체로 뭉쳤다.


오랜만에 그룹 멤버로 다시 돌아온 카라의 영원한 막내 강지영이 완전체 활동을 마친 소감을 전해 팬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지난 6일 강지영은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진 여러 장을 게재하며 장문의 소감을 남겼다.



강지영은 "활동 마무리하면서 어떤 말로 이 기분을 표현할 수 있을까. 며칠 동안 마음을 가라앉히고 생각을 많이 해봤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직도 이 모든 게 꿈만 같다"며 "나는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 정말 강하고 대단한 일을 하는 축복 받은 사람이라는 걸 9년이란 시간 동안 팀을 떠나 솔로 활동을 하면서 잊고 살았던 것 같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덧붙여 "다시 카라의 멤버로 돌아오게 돼 너무 행복하다"며 "카라 안에서 정말 많은 사람들이 다시 하나가 되는 걸 보면서 이번 활동이 그저 감사하고 행복했다. 다시 MOVE AGAIN 할 수 있게 도와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강지영은 "며칠 동안 정리해 보려고 했는데 아직도 마음이 일렁인다"며 "우리 카밀리아,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들어줘서 고맙다. 그대들이 없었다면 이 모든 걸 이뤄내지 못했을 거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우리 정말 행복했다. 앞으로 자주 만나길. 약속하겠다"라고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강지영은 카라 멤버로 함께 활동했던 故 구하라를 향한 그리움을 언급했다.


강지영은 "언니야! 왔어, 우리에게 너무 좋은 날이
"라며 "들려 내 말이? 언니가 원했던 이 순간이 사랑해! 보고싶다"라고 그리운 마음을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구하라의 납골당에 놓여 있는 새 앨범 CD가 함께 담겨 있어 팬들을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최근 강지영이 속한 카라는 최근 7년 6개월 만에 완전체로 뭉쳐 제작한 스페셜 앨범 'MOVE AGAIN'을 발표해 큰 사랑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