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 첫 재판서 모든 혐의 인정

인사이트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 받는 돈스파이크, 첫 재판서 인정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가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6일 오후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오권철)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향정) 혐의로 구속 기소된 돈스파이크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인사이트MBC


구속 상태인 돈스파이크는 이날 수의를 입고 고개를 숙인 채 법정에 출석했다. 돈스파이크 측 변호인은 범죄 사실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제출된 증거에 대해서도 모두 동의했고, 별도의 피고인 신문도 진행하지 않겠다고 했다.


돈스파이크는 재판부의 신문에 담담한 목소리로 답변했으며 공판 내내 고개를 숙인 채 있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돈스파이크, 총 14차례 필로폰 투약·20g 상당 필로폰 소지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해 말부터 9차례에 걸쳐 4500만원 상당의 필로폰을 사들이고 강남 호텔 파티룸에서 여성 접객원들과 투약하는 등 총 14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다른 사람에게 필로폰·엑스터시를 건네거나 20g 상당 필로폰을 소지한 혐의도 받는다. 필로폰 20g은 통상 1회 투약량(0.03g)을 기준으로 약 667회분에 달한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돈스파이크 측은 동종 전과 3회가 있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돈스파이크 변호사는 이날 공판 종료 후 "동종 전과 3회는 아니다. 필로폰과 대마는 엄연히 다르다"고 해명했다.


한편 돈스파이크의 다음 재판은 오는 20일 열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