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가가 반려견 훔치려고 살인 미수까지 저지른 10대 소년의 최후 (+사진)

인사이트제임스 하워드 잭슨 / U.S. Marshals Service


레이디 가가 반려견 강도 총격범 붙잡혀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유명 가수 레이디 가가의 반려견을 훔치기 위해 살인까지 저지른 강도 일당 중 한 명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살인미수' 혐의가 사실상 인정됐다는 소식이다.


인사이트Instagram 'ladygaga'


6일(현지 시간) AP통신 등의 외신은 레이디 가가의 반려견을 훔치려고 산책 도우미에게 총을 쏜 남성이 징역 21년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법원은 전날 살인미수와 강도 공모 등 혐의로 기소된 제임스 하워드 잭슨(19)에게 징역 21년을 선고했다.


인사이트Dailymail


잭슨, 산책 도우미를 총으로 쏜 뒤 불독 훔쳐


잭슨은 지난해 2월 할리우드 거리에서 레이디 가가의 반려견 3마리와 산책하던 도우미를 총으로 쏜 뒤 그중 2마리를 훔쳤다.


당시 레이디 가가는 반려견을 돌려주는 사람에게 현상금 50만 달러(한화 약 6억 6천만 원)를 주겠다고 약속했었다.


며칠 뒤 강도 일당에 속했던 한 여성이 불독들을 경찰서에 데려오면서 사건은 일단락됐었다.


인사이트사건 현장 / backgrid


경찰은 잭슨 등의 일당이 불독이 레이디 가가의 반려견이라는 것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한 마리당 수천 달러에 달하는 프렌치불독을 찾아 주택가 일대를 헤매다 우연히 그녀의 반려견을 발견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잭슨은 산책 도우미를 총으로 쏜 뒤 두 마리를 탈취했고, 산책 도우미는 "총을 맞았어요, 살려줘요.. 가슴에서 피가 나요"라고 외치는 장면이 녹화됐다.


인사이트Instagram 'ladygaga'


잭슨, 피해자 폭행·총격 사실 모두 시인


잭픈은 피해자에 대한 폭행, 총격 사실을 모두 시인하고 검사와 협상 끝에 21년형을 받았다.


여기에는 첫 총격 이전에도 피해자에게 큰 부상을 입힌 것이 감안됐다고 한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ladygaga' / (우) 산책 도우미 라이언 피셔, fox29


사건의 공동 피고인인 제이린 화이트와 라파예트 웨일리는 2급 강도 혐의에 '이의 미제기'함으로써 각각 징역 4년, 6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들의 재판은 아직 진행 중이다.


잭슨의 총격으로 중상을 입은 산책 도우미는 폐의 일부를 제거하는 등 대수술을 받고 여전히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레이디 가가는 이번 판결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