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수익금 '1억 5천' 기부한 강민경...팬들은 '이 문구' 보고 걱정에 나섰다

인사이트YouTube '걍밍경'


다비치 강민경, 유튜브 수익금 기부 나서..."2023년에도 좋은 곳에 쓸 것"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다비치 강민경이 유튜브 수익금을 뜻깊은 곳에 쓰고자 전액 기부에 나섰다.


지난 4일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연말이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YouTube '걍밍경'


이날 강민경은 구독자 100만 돌파를 자축하면서 "올해만큼 열심히 일한 적이 있었던가. 정말 숨 가쁘게 달려왔다"라고 말했다.


강민경은 유튜브 수익을 직접 확인하며 "영상 퀄리티를 올리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조회수도 많이 나왔다. 1억 4,761만 원 정도 수익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걍밍경'


이어 강민경은 "뭔가 좋은 곳에 쓰고자 하는 마음이 커서 연세 세브란스 소아병동에 기부하기로 했다"라며 "2023년에도 좋은 수익이 나와서 좋은 곳에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강민경은 곧바로 실천에 옮겼다. 연세 세브란스병원 후원 홈페이지에 접하더니 1억 5천만 원을 계좌이체하며 기부를 마쳤다.


인사이트YouTube '걍밍경'


그는 "우리 연말에 다 같이 좋은 일 한 거다. 보시느라 수고들 많으셨다"라며 "아무쪼록 함께 만들어온 결실이 투명하게 쓰여서 어린아이들, 청소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65억' 건물주 강민경, 기부금 영수증까지 마다해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강민경의 따뜻한 마음씨에 감탄하면서도 그가 '기부금 영수증' 발급을 받지 않은 것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YouTube '걍밍경'


기부자에게 발급되는 기부금 영수증이 있어야 소득세법에 따라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강민경이 이 마저도 거부했기 때문이다.


팬들은 "언니 기부금 영수증이라도 받지 그러냐", "수익 거의 반이 세금으로 나갈 텐데 영수증 발급받아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강민경이 매입한 서울 마포구 합정동 건물 / 네이버 지도


한편 강민경은 지난 2008년 다비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해 '8282',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사랑과 전쟁'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그는 2020년 여성 의류 온라인 쇼핑몰을 론칭했고, 지난 4월 서울 마포구 합정동 소재의 65억 원대 빌딩을 매입해 화제를 모았다.  


YouTube '걍밍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