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8년째...'버럭왕' 박명수, 칭찬받을 소식 전해졌습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박명수, 청각장애 아동 위해 '수술비' 지원하고 있었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맨 박명수가 청각장애 아동을 위한 수술비를 지원하고 있었다.


지난달 30일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는 박명수의 후원으로 석현지(가명)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dj_gpark'


올 1월 태어난 현지는 거대세포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으로 청각장애를 가지게 됐다.


보호자는 "인공와우수술을 받고 언어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으면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술비 마련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며 "힘든 상황에서 박명수님의 도움으로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j_gpark'


2015년부터 8년째 청각장애인 정기후원 중인 박명수


선행이 알려지자 박명수 측은 "아직 어린 현지가 수술로 힘들었을 텐데, 재활치료를 잘 받고 세상의 많은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2015년부터 8년째 청각장애인 지원을 위해 매달 정기후원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 후원금으로 매년 한 명의 청각장애 아동에게 소리를 선물해 왔다.


인사이트Instagram 'dj_gpark'


이번 석현지 아동까지 총 8명의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로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됐으며, 언어재활치료도 지원 중이다.


인사이트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한편 박명수는 평소 버럭하는 이미지 때문에 '호통 명수', '버럭왕' 등의 별명을 갖고 있다.


하지만 그의 꾸준한 선행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은 "역시 마음은 따뜻한 명수옹"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