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오해받고 있는 9살 무속인 유튜버의 반전 진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9살 무속인 딸...부모는 아동학대범으로 오해 받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9살 무속인 딸 때문에 아동학대범으로 오해받는 부모가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국내 최연소 무속인으로 활동 중인 채원 양 가족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날 부모는 "9살 딸이 고민이 있어서 왔다. 저희가 딸아이를 학대한다고 하더라"라며 "아이 일상을 너튜브에 올렸는데 오해를 받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한복 차림의 채원 양은 점사를 보는 듯한 행동을 하더니 부채와 방울을 들고 뛰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장영란은 "뭐 저런 걸 시키냐 아버님"이라고 질문했고, 김호영은 "딸을 상업적으로 이용한다고 오해를 살 법하다"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채원 양은 지난 6월 신내림을 받은 무속인이었고, 아빠의 직업도 무속인이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부모는 채원 양이 무속인의 길을 걷는 것을 원하지 않았으나 신병을 앓으면서 계속 말라가는 걸 보고 피할 수 없는 문제임을 자각했다.


결국 신내림을 받은 채원 양은 건강을 되찾았고, 또래 아이들처럼 일상생활을 할 수 있게 됐다. 이후 그는 아빠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서 점사를 봐주고 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아빠는 "저희가 아이를 조종하는 거라고, 수익을 창출하려고 하는 거라고 하더라. 오해를 풀고 싶다"라고 말했다.


9살 딸, 무속인이라는 직업에 높은 만족감 드러내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한 관찰 카메라에 따르면 채원 양은 무속인이라는 자신의 직업에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채원 양은 "점사 보는 게 재미있다. 학교 공부보다. 학교도 다니고 싶다. 방문 점사도 있고, 전화 점사도 한다"라며 미소 지었다. 그는 아빠가 퇴근하자마자 유튜브 영상 촬영을 해달라고 조르기도 했다.


또 채원 양은 "제가 하고 싶어서 (신내림을) 받은 게 아니라 신이 저를 선택해서 받은 거다"라며 자신의 직업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에 MC들은 "본인이 너무 좋아하니까 할 말이 없다"며 민속학 박사가 꿈이라는 채원 양의 꿈을 응원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네이버 TV '채널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