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어서 '남사친'과 산다는 여친을 집으로 데려온 남친...더 끔찍한 일을 경험했습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연애의 참견' 역대급 막장 사연 등장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 '기생충'이 떠오를 정도로 염치 없는 여자친구와 사귀고 있다는 황당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52회에서는 여자친구 B씨와 1년째 연애 중이라는 26살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방에 살던 B씨는 서울로 이직하면서 친구 자취집에 신세를 지게 됐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여친이 모든 동성 친구들에 손절 당한 이유


하지만 여자친구는 돈 한 푼 내지 않으면서 친구에게 배려심 없는 행동을 해 자주 다퉜다.


B씨는 종종 "'집에서 쿵쾅거리고 외출 후 바로 씻지 않는다'며 친구가 눈치를 줬다"라고 투정을 부렸다.


A씨는 "친구한테 집세라도 보태라. 그럼 눈치가 덜 보일 것"이라고 조언했지만, B씨는 "월급을 받지 않아 돈이 없고, 부모님과도 싸워서 도움을 받지 못한다"라며 막무가내로 이해받길 원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결국 B씨는 친구에게 화를 내고 친구 집을 나와 다른 친구 집으로 옮겨갔다. 하지만 다른 친구들 집에서도 똑같은 일로 싸웠고, 사이만 멀어졌다.


그렇게 친구들 집을 전전하던 여자친구는 급기야 깐깐한 여자친구들보다 편안한 '남사친'들의 자취집에서 지내겠다고 선언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사연을 듣고 있던 MC 주우재는 "사회성이 왜 이렇게 없냐?"라며 황당해 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여친이 남사친이랑 동거하는 것은 못 볼거 같아서 자기 집으로 데려 온 남성


B씨가 남사친 집에서 사는 것을 막기 위해 A씨는 부모님께 말씀드려 자신의 집에 데려왔고, 여자친구는 "딸처럼 생각해 달라"라며 붙임성 있게 부모님을 대했다.


하지만 B씨는 A씨의 부모님에게도 식사와 빨래를 요구하고 자기 멋대로 행동했다. 심지어 A씨의 부모님에게도 불만을 가지기까지 했다.


얼마 후 제사 때문에 할머니 댁에 내려갔다가 예상보다 하루빨리 집에 돌아온 날, A씨는 충격적인 현장과 맞닥뜨렸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파티로 난장판이 된 거실과 남사친들이 잠들어 있는 안방을 보며 결국 A씨도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다.


MC 김숙은 "남의 집에 친구들을 어떻게 부르냐. 영화 '기생충'이 떠오른다"라며 "당장 내쫓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우재 역시 "여자친구는 미친 사람이다. 곁에 두지 마시고 빨리 도망쳐라"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MC 서장훈도 "아무리 사랑이 중요해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라며 B씨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연애의 참견' 시리즈는 시청자의 독한 연애 사연을 받고 MC들이 진지하게 조언을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2018년 1월부터 시작된 해당 방송은 5년 가까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