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더 벗을 수 있어"...속옷만 입고 피아노 치는 '롤코녀' 이해인, 앞으로 계획 공개했다 (영상)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롤코녀' 이해인, 111만 유튜버로 고민 상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tvN 예능 '롤러코스터'로 얼굴을 알린 배우 이해인.


그녀는 최근 속옷만 입고 피아노 연주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


한때 잘나가던 배우 이해인이 어쩌다 이런 영상을 올리게 됐는지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지난 29일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롤코녀' 이해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데뷔 17년차 배우인 이해인은 공백기 동안 111만 유튜버가 됐다.


이날 이해인은 "제가 진짜 궁금한 게 있다. 피아노를 칠 때 꼭 옷을 입고 쳐야 하냐"고 질문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속옷 입고 피아노 치는 영상 올리고 있어..."살아있음을 느낀다"


이어 "제가 옷을 거의 입지 않고 피아노를 치는 영상을 만들고 있다"며 "처음에는 브이로그를 올리다가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입고 피아노 영상을 찍었는데 떡상한 거다. 이거다 싶어서 조금씩 더 벗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해인은 "저는 더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센 수위의 노출 영상은 600만 뷰였는데 저작권 때문에 내려갔다"며 "처음에는 수익 창출이 되는 채널이었다. 제가 이런 영상을 올리니까 노란 딱지만 붙더라. 그 다음엔 자격 박탈을 해버린다. 그래서 수익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해인은 "이 영상을 만들면서 제가 살아있다고 느낀다"며 수익이 없어도 영상을 게재하겠다는 의욕을 전했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러면서 이해인은 배우 활동이 꼬이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일을 찾아봤지만 카메라에 대한 목마름 때문에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해인의 가족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 "옷 벗는거 더 갈 수 있어"


이해인은 엄마에게 "내 영상 본 적 있냐"고 물었고 엄마는 "이모가 보지 말라더라. 좋아할 부모가 어디 있겠냐. 배우 할 때는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엄마의 솔직한 마음을 들은 이해인은 이내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옷을 벗고 피아노 치는 영상을 올리는 것이 배우가 되기 위한 과정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꿈꿔온 이미지는 신비롭고 독보적인 이미지였다. 어느 배우가 속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 연주를 하겠냐. 저는 저니까 할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해인의 이야기를 들은 박미선은 "지금은 선을 넘었다. 나중에 뭐할 거냐"면서도 "좋은 기회가 꼭 있었으면 좋겠다. 오래 보자"고 충고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


네이버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