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8살 혼외자 양육비 미지급...방송 복귀 전 처음 만나" (feat. 이진호)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김현중, 복귀 앞두고 8살 혼외자 처음 만났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혼외자에게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서는 '단독! 김현중 충격적 양육비.. 8년 만에 만난 아들이 상처받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진호는 "김현중이 전 여자친구 A씨와 사이에서 낳은 아들에 대한 양육비를 8년 동안 단 한 번도 지급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김현중이 지난 2015년 혼외자를 얻었으나 8년간 거의 찾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진호에 따르면 김현중은 혼외자가 8살이 된 올해가 돼서야 만남을 가졌다.


김현중은 A씨에게 양육비를 정리하자고 했고, A씨 측은 친아빠로서 아이라도 먼저 만나볼 것을 제안해 만남이 성사됐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김현중이 돌연 양육비 조정신청한 이유


아들은 아빠와의 만남에 들떴으나, 이후 김현중은 돌연 양육비 조정신청을 했다.


이진호는 "판사가 김현중에게 월 200만 원의 양육비를 지급하라고 했지만 김현중은 연소득이 7000만 원이라며 소득증빙 자료를 제출했다"라며 "2021년 양육비 산정 기준표에 따르면 연소득 7천만 원인 경우, 월 양육비는 160만 원으로 책정된다. 월 양육비 200만원은 비싸서 못 주겠으니 160만 원으로 줄여달라는 취지였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BN '뜨겁게 안녕'


이어 이진호는 "김현중은 지난 2월 지금의 아내와 결혼을 발표했고 8개월 후에는 득남 소식도 전했다"라면서 "이를 바탕으로 방송에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꺼냈다. 복귀를 위해 양육비 조정에 나선 게 아니냐 의혹의 눈초리가 있다"라고 전했다.


혹여나 양육비를 주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등재라도 되면 방송 복귀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진호는"이런 상황에서 김현중은 방송 복귀를 강행했고, 방송에서도 첫째 아이를 아예 언급조차 안했다. 아이에게 두번의 상처를 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A씨는 2015년 4월 김현중에게 폭행당해 유산하게 됐다며 16억원에 이르는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그 과정에서 김현중의 폭행, A씨의 두 차례 임신과 중절 등은 사실로 드러났고, 김현중은 A씨를 폭행한 혐의로 5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