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츄러스 판매 알바생이었습니다"...급격히 확산 중인 츄의 인성에 대한 목격담

인사이트Mnet '달리는 사이'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당한 츄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이달의 소녀 츄가 그룹에서 돌연 퇴출됐다.


지난 25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본사는 금일부로 츄를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라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M2'


당시 소속사 측은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했으며, 사실이 소명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입장이 발표된 후 츄와 함께 일했던 많은 스태프들이 그녀의 인성을 칭찬하며 공개적으로 두둔했다.


인사이트Youtube 'M2'


츄를 딱 하루 봤던 알바생이 직접 전한 그녀의 인성


지난 26일 누리꾼 A씨는 자신을 에잇세컨즈와 츄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진행된 '츄럭스'에서 츄러스를 판매했던 아르바이트생이라고 소개하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누구보다 열심히 츄럭스 홍보에 힘내주시고 힘든 기색 하나 없이 (손님들을) 한 명 한 명 다 잘 받아주시며 저희 아르바이트생들에게도 식사하면서 일하자고 하던 분이 츄입니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당시 츄를 처음 봤던 저조차도 사람이 너무 착하다고 생각했을 정도입니다"라며 그녀의 인성을 칭찬했다.


그는 오히려 츄가 남들이 아닌 자기 자신도 좀 챙겼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츄가 자신의 선물을 사온 팬에게 진심을 다해 감사를 표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밝히며 츄는 누구보다 팬을 좋아하는 스타라고 얘기했다.


그는 츄를 고작 하루 봤을 뿐이지만, 그녀가 자신의 기억에 가장 남는 연예인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candoit'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향해 분노 표출한 A씨


A씨는 "저런식으로까지 사람 망가뜨리려는 소속사 행실을 보면 정말이지 악질이라고 생각이 들어서 용기내서 글을 적어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소속사가 해당 게시글을 봐도 상관 없으며, 만약 문제가 생긴다면 스스로 책임지겠다고 단호하게 얘기했다.



A씨는 혹여 이 글로 인해 문제가 될 일이 생기더라도 삭제할 생각이 없다고 못 박았다.


그는 "츄를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그리고 그때 힘내라고 말해주신 거 아직도 고맙습니다"라며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candoit'


마지막으로 A씨는 이벤트에 참여하지 않아도 자신을 찾아온 팬들에게 츄러스 주자고 제안한 것도 츄였다며, "이런 사람이 갑질이라니요. 웃기지도 않는 소속사네요"라고 덧붙였다.


A씨 외에도 츄와 함께 광고를 촬영했던 스태프, 츄와 인터뷰를 진행했던 인터뷰어 등 다수의 관계자들이 츄의 선한 인성을 공개적으로 칭찬했다.



팬들 또한 "츄처럼 밝고 착한 아이돌이 어디있냐", "츄는 갑질을 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소속사 측에 크게 항의했다.


츄 퇴출 공지문에 대한 팬들의 비판이 끊이지 않자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8일 재차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candoit'


소속사 측은 오랜 시간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준 팬들에게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기 위해 츄의 퇴출 공지를 올린 것이며,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을 목적으로 한 글이 아니라고 말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지문 발표 후 며칠간 츄의 퇴출 사유에 대해 당사 측에 '증거를 제시하라'는 등의 내용이나, '츄는 그럴 사람이 아니다', '회사가 가해를 하고 있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기사들이 제기되고 있어 논점을 바로잡고자 추가 입장을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M2'


소속사는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 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미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기에 그와 관련한 입장문을 공지한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Mnet '달리는 사이'


소속사 측은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츄는 소속사의 2차 공지사항이 게재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o3o'


그녀는 "안녕하세요, 츄입니다.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츄는 자신도 현재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며,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팬들에게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단호히 얘기했다.


츄는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며 자신을 지지하는 수많은 동료와 스태프, 팬들에게 고개숙여 인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