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좀"...김이나가 SNS에 올린 벤투호를 향한 불만글

인사이트Instagram 'eanakim'


"쫄깃한 승부였다"...아쉽게 패했지만 열심히 뛰어준 우리나라 선수들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혈투 끝에 아쉽게 가나에 승기를 내주었지만 최선을 다해 명승부를 펼친 태극전사들에게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28일(한국 시간) 오후 10시에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대한민국은 가나에게 2-3으로 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결과만 놓고 보면 16강 진출과는 거리가 멀어졌지만 한국 월드컵 역사에 획을 그은 순간도 탄생했다.


이강인은 0-2로 뒤지던 중, 후반 12분 교체로 투입됐다. 그는 경기장으로 들어가자마자 조규성의 만회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반짝 활약을 펼쳐 2-2 동점까지 만드는 데 앞장섰다.


인사이트뉴스1


골을 넣는데 일조한 이강인은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는 결과로 얘기하는 거라 매우 아쉬운 것 같다"라며 "마지막 경기가 남았으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축구 경기 관람 후 김이나가 SNS에 남긴 솔직 발언


이런 가운데, 작사가 김이나가 축구 경기를 관람한 후 남긴 소신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 김이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구 보고 쓰는 난장판 일기"라며 글을 게재했다.



김이나는 "진짜 운동경기는 이겼을 때 너무 짜릿한 만큼 졌을 때 허탈감이 너무 크다. 불기둥 뿜던 가슴에 거대한 분화구가 생긴다. 선수들은 오죽할까. 벤투 노발하는데 너무 이해간다"라고 선수들을 다독였다.


이어 그녀는 "야구팀 응원하는 사람들 진짜 존경스럽다. 이런 감정을 1년에 몇 번을 느끼는 거냐 대체. 그래도 정말 쫄깃했고 두 번째 골 들어갔을 때 너무 소리 질러서 목 아픈 것도 행복하다"라며 "솔직히 응원하면서 몇몇 선수들한테 급작스런 태세 전환하던 나만 추하지 우리 선수들은 멋있었다. 포르투갈 경기 두 점 차 우승이라는 꿈을 품어본다"라고 선수들을 향한 응원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김이나는 해당 글에 "근데 이강인 좀 빨리 봤으면 좋겠다. 휴 모르겠다. 이유가 있겠지, 뭐"라는 댓글을 더하며 이강인을 향한 팬심과 응원을 드러냈다.


김이나는 이강인이 경기에 빨리 투입되지 못한 것에 아쉬워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2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주전이 아닌 교체 선수로 사용했다.


인사이트Instagram 'eanakim'


한편 한국 대표팀은 내달 3일 포르투갈과 조별예선 H조 3차전 경기를 벌인다.


한국 대표팀이 16강에 오르려면 피파랭킹 9위인 포르투갈을 큰 점수로 이겨야만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eanakim'


한국은 포르투갈에 2점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유리하다. 그래야 골득실에서 가나를 앞설 수 있다.


또한 포르투갈을 잡더라도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 등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인사이트MBC '라디오 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