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이달소 퇴출' 츄, 드디어 입 열었다 (공식입장)

인사이트Mnet '달리는 사이'


츄, 갑질 논란으로 그룹 '이달의 소녀' 퇴출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퇴출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28일 츄는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각종 논란으로 걱정하고 있는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오랜 침묵을 깨고 나왔다.


이날 츄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안녕하세요, 츄입니다"라며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o3o'


츄, 갑질 논란과 퇴출 사태에 처음 입장 밝혀


츄는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을 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 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습니다"라고 갑질 논란 사태를 정면 반박했다.


이어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대로 다시 한 번 말씀드리겠다"며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가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폭언과 갑질을 했다며 조사 결과 사실이 소명돼 츄를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팬들은 소속사가 츄에게 제대로 된 지원을 해주지 않았던 문제가 도마에 오른 상황에서 갑질 논란으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퇴출시킨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해당 발표 이후 가수 선미는 아무 말없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츄를 응원하는 듯 츄와 함께 찍은 셀카를 게재해 공개적으로 지지에 나서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