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지만 잘 싸웠다" 방송 인터뷰하는 허재에 "뭘 잘해" 성질내고 지나가는 첫째 아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농구 부자 허재·허웅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구단주 허재와 아들 허웅이 티격태격 말다툼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허재가 구단주로 있는 고양 캐롯 점퍼스와 아들 허웅이 소속된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허재는 아들 허웅의 경기를 상대 팀 구단주로서 지켜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농구 경기를 두고 허재와 허웅이 맞대결을 펼친 것.


'점퍼스'와 '이지스'는 경기 초반부터 과격한 몸싸움을 했고, 허웅이 기회를 잡아 득점에 성공하자 상대 팀 구단주 입장과는 별개로 허재는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아빠 면모를 보였다.


허재는 "저 X이 비수를 꽂네"라고 말하면서도 광대는 한껏 승천했다.


그러나 허재와 허웅 부자의 대결은 결국 허재의 승리로 끝났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경기 후 허재는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들에게 다 칭찬해주고 싶고, 다 격려해주고 싶다"라며 "모든 선수와 감독, 코치들이 잘했다. 부자 대결이지만 우리가 이긴 것에 대해 만족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허웅이) 멋진 플레이를 보여줘서 만족할 것 같다"고 아들 자랑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빠 허재가 인터뷰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허웅은 패배의 쓰라린 아픔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인사이트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승리한 허재와 패배한 허웅 티격태격 말다툼 현장


허웅은 "뭘 어떻게 예상해"라고 말했고, 허재가 "잘했어"라고 말하자 "뭘 잘해"라고 툴툴댔다.


표정이 잔뜩 굳은 채 뒤돌아가는 허웅에 당황한 허재는 "왜 나한테 성질이냐? 왜 나한테 성질내고 지X이야"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허재는 전 농구선수로 슬하에 허웅과 허훈, 2남을 두고 있다.


네이버 TV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