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면 직접 입장 밝혀라"...'이달소' 츄 관련해 2차 입장 전한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인사이트Instagram 'chuucandoit'


"폭언, 갑질 말도 안 돼"...츄 퇴출 공지에 뿔난 팬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돌연 퇴출돼 많은 팬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25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본사는 금일부로 츄를 이달의 소녀 맴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라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당시 소속사 측은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했으며, 사실이 소명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의 입장이 발표된 후 츄와 함께 일했던 많은 스태프들이 그녀의 인성을 칭찬하며 공개적으로 두둔했다.



팬들 역시 "츄처럼 밝고 착한 아이돌이 어디있냐", "츄는 갑질을 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크게 항의했다.


츄 퇴출 공지문에 대한 팬들의 비판이 끊이지 않자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8일 재차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M2'


팬들 반발에 2차 입장 전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소속사 측은 오랜 시간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준 팬들에게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기 위해 츄의 퇴출 공지를 올린 것이며,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을 목적으로 한 글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지문 발표 후 며칠간 츄의 퇴출 사유에 대해 당사 측에 '증거를 제시하라'는 등의 내용이나, '츄는 그럴 사람이 아니다', '회사가 가해를 하고 있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기사들이 제기되고 있어 논점을 바로잡고자 추가 입장을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M2'


소속사는 츄의 퇴출 사유를 기재한 것은 팬들에게 현재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거칠 수밖에 없는 과정이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의 퇴출 사유에 대한 사실관계나 증거를 제공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입은 스태프의 권리라고 얘기했다. 


인사이트Youtube 'M2'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 마쳤다는 소속사 측


소속사는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 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미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기에 그와 관련한 입장문을 공지한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채널S '나를 찾는 시간-후 엠 아이'


소속사 측은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당사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성 댓글 작성 및 루머 생성은 자제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Mnet '달리는 사이'


다음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입니다.


지난 25일 팬카페를 통해서 공지되었던 '이달의 소녀 츄 팀 퇴출' 관련 공지 내용에 대하여 당사의 입장을 추가로 말씀드립니다.


이와 관련한 공지문은 오랜 시간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내용의 공지문이었으며,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을 목적으로 한 글이 아닙니다.


공지문 발표 후, 며칠간 츄의 퇴출 사유에 대해 당사 측에 '증거를 제시하라'는 등의 내용이나, '츄는 그럴 사람이 아니다', '회사가 가해를 하고 있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기사들이 제기되고 있어 논점을 바로잡고자 추가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지난 11월 25일 오후 5시경 게시한 팬 공지문은 당사가 팬분들과 이달의 소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에게 현재 츄의 변경된 거취와 퇴출 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문이었지 폭로가 아닙니다.


퇴출 사유를 기재하는 것은 당연한 설명과정이나, 이에 대한 사실관계 및 증거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입으신 스태프분의 권리입니다.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며, 이미 당사 측은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기에 그와 관련한 입장문을 공지한 것입니다.


향후 이번 팬 공지글과 관련한 근거 없는 추측성 보도나 당사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플 및 루머를 자제해 주기실 부탁드리며,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입니다.


아울러, 이달의 소녀 멤버들이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상처받지 않고 팀 활동을 시작할 수 있도록, 무분별하고 근거 없는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