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 출연했던 '이 배우', 대장암 3기 투병 사실 털어놨습니다

인사이트MBC '거침없이 하이킥'


배우 주부진, 대장암 3기 투병 고백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인기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배우 주부진이 대장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다행히 현재 그는 대장암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 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기적의 습관'에는 배우 주부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기적의 습관'


12개월 항암치료 끝에 완치 판정


이날 주부진은  '대장암 3기 말' 판정을 받아 항암치료만 12개월을 했다고 털어놔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주부진은 "2008년 사극을 촬영하러 갔는데 배가 뒤틀리는 게 너무 아프더라"며 "병원을 갔는데 대장암 3기 말이라고 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죽는 줄 알았는데 남편이 의사 선생님 말씀만 잘 듣고 하라는 것만 하면 나을 수 있다고 하더라"며 "용기를 줬다. 다행히 건강하게 잘 살아있다"고 투병 생활을 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현재 주부진은 오랜 투병 생활을 끝에 완치 판정을 받았으며 충북 영동에서 귀농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TV조선 '기적의 습관'


거침없이 하이킥·지붕 뚫고 하이킥 출연


이날 주부진은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했던 사실을 언급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주부진은 극중 나문희의 친구 '영기 엄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후 주부진은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는데, 해당 작품에서는 로또에 당첨된 파출부를 연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인사이트TV조선 '기적의 습관'


주부진은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많이 알려졌다"며 "그 작품에 고맙게 생각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주부진은 "(암을)이겨낼 수 있었던 건 TV에서 연기할 수 있는 것, 그게 내 치료제였다"라며 "물론 의사 말도 잘 들었지만 뭔가 해야 한다는 정신력으로 버텼다"고 힘든 투병 생활의 버팀목이 되어준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인사이트TV조선 '기적의 습관'


인사이트MBC '거침없이 하이킥'


인사이트MBC '지붕 뚫고 하이킥'


인사이트YouTube 'MBCentertainmen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