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아들 소아암 걸렸는데 친아빠는 떠나...홀로 육아중인 '고딩엄빠' 사연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이혼 후 4살 아들 홀로 양육 중인 '고딩엄빠' 김예진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19살에 임신해 소아암 투병 중인 아들과 단둘이 지내는 '고딩엄빠 2' 출연자의 사연이 눈길을 모았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N, K-STAR '고딩엄빠 2'에서는 '고딩엄마' 김예진 씨가 출연해 4살 아들 리안 군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19살에 임신하게 된 김예진 씨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를 통해 그려졌다.


김예진 씨는 "현재 아이와 단둘이 살고 있다"라며 지난해 11월 남편과 협의 이혼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이후 VCR로 공개된 김예진 씨의 집에는 양 갈래로 머리를 묶은 귀여운 리안 군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 딸처럼 귀여운 예쁜 리안 군의 모습에 MC들은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소아암 투병 중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씩씩한 모자의 일상


하지만 곧 등장한 리안 군의 모습은 민머리 상태로, 모든 출연진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걱정의 눈빛을 보냈다.


이에 김예진 씨는 "사실 리안이가 망막모세포종이라는 소아암에 걸려 항암 치료 중이다. 안구 안에 종양이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MC들은 "어린아이가 항암 치료라니 얼마나 힘들까"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했고, 지켜보는 이들도 억장이 무너지는 상황에 이내 스튜디오는 눈물바다를 이뤘다.


김예진 씨 역시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아픈 걸 옆에서 지켜보는 게 제일 힘들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그러던 중, 김예진 씨의 집에 한 남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리안 군은 남성을 보자마자 "아빠"라며 그를 반갑게 맞이했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이 남성은 리안 군을 친아들처럼 보살펴주는 김예진 씨의 남자친구였다.


김예진 씨를 살뜰히 챙겨주는 남자친구 모습을 지켜보던 개그우먼 박미선은 "인연이 따로 있었네"라며 흐뭇해했고, 가수 하하도 "남자친구 대박이다"라며 연신 감탄했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고딩엄빠 2' 제작진 측은 "김예진의 밝고 씩씩한 모습을 아들 리안이가 그대로 닮았다. 소아암 투병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모자의 모습이 따뜻한 웃음은 물론, 행복의 의미를 되새겨 보게 만들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고딩엄빠 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김예진 씨의 사연을 담은 방송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2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MBN, K-STAR '고딩엄빠 2'


네이버 TV '고딩엄빠 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