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으로 '이달소' 퇴출 당한 츄...선미가 말없이 올린 사진 한 장

인사이트선미 인스타그램 스토리


선미, '이달의 소녀' 퇴출 당한 츄 공개 지지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가수 선미가 걸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 당한 츄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지난 27일 선미는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무 말 없이 이모티콘 스티커 하나를 붙인 사진 한 장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근 '갑질 논란'으로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된 츄와 선미가 다정하게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인사이트이달의 소녀 공식 인스타그램


갑질 논란으로 마음 고생하는 츄 응원


사진에서 선미는 츄를 꼭 껴안고 입술 뽀뽀를 하는 듯한 포즈를 취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해당 사진은 과거 선미가 방송을 통해 만난 츄와 함께 찍었던 셀카이다.


선미가 과거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게재한 이유는 최근 갑질 논란으로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에서 퇴출 당한 츄를 응원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이달의 소녀 공식 인스타그램


소속사, 이달의 소녀 멤버 츄 제명


앞서 지난 25일 걸그룹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 중"이라며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의 입장에 대해 현재 츄가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는 상황,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을 비롯해 많은 스태프들이 츄의 미담을 전하며 갑질 논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은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다.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세요"라고 공개적으로 응원에 나섰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츄가 출연하는 웹예능 '지켜츄'의 작가 역시 SNS를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다른 스태프가 돈 못받을까봐 걱정해주던 앤데"라고 분노했다.


이어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다. 워낙 사람들한테 잘 해서"라고 소속사의 '갑질'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인사이트현진, 츄 / 인스타그램 캡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