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수입 없었다더니..." 유튜브 찍다 '30만원' 받자마자 뺏길까봐 도망치는 츄 (영상)

인사이트Youtube 'Mnet K-POP'


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당한 츄, 소속사 입장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일하며 그룹 이달의 소녀를 알리고자 노력했던 츄.


러블리한 미소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츄가 돌연 그룹에서 퇴출됐다.



지난 25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에 따르면 츄는 본사 내부에서 폭언 및 갑질 관련 이슈에 휩싸였고, 사실로 밝혀졌다.


소속사 측은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에게 사과했다. 본사가 책임지고 츄를 그룹에서 퇴출시키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candoit'


갑작스러운 퇴출 소식이 전해지자 유튜브 웹예능 '지켜츄'의 작가가 직접 나서 츄의 갑질 논란을 전면 반박했고, 여론의 화살은 소속사를 향했다.


사실 츄는 수차례 소속사와의 불화설에 휩싸였다. 그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난해 수입이 없었다고 밝혔고, 소속사 측은 츄가 건강상의 문제로 이달의 소녀 콘서트에 불참한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Youtube '농심 nongshim'


팬들은 츄가 그동안 찍어온 광고만으로도 수억 원을 벌었을 텐데, 수입이 없었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분노했다.


정산 받지 못했다는 츄, 웹예능에서 '돈다발' 받자마자 한 행동


열심히 일했지만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해서였을까. 지난해 츄가 '지켜츄' 촬영 중 돌발 행동을 했던 게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지켜츄 Chuu Can Do It'


당시 '지켜츄' PD는 "지금까지 지구 지키느라 수고하셨지 않냐. 저희가 상을 드리려고 한다"라며 흰 봉투를 건넸다.


봉투를 받아든 츄는 한껏 들뜬 목소리로 "돈인 거냐. 전 노란색이 좋다"라고 농담을 건넸다.


인사이트YouTube '지켜츄 Chuu Can Do It'


총 30만 원을 확인한 츄는 갑자기 돌고래 소리를 내더니 그대로 촬영 현장을 이탈했고, 당황한 제작진이 츄를 잡으러 나섰다.


갑자기 벌어진 상황에 제작진은 '30만 원 때문에 도주하는 한 여성'이라는 자막을 달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지켜츄 Chuu Can Do It'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그땐 웃으면서 봤는데 다시 보니까 마음 아프다", "얼마나 돈을 못 받았으면", "제작진 자막에도 뼈가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지켜츄 Chuu Can Do I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