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흔이 모발이식 안 하고도 '풍성한 정수리 숱' 갖게 된 특급 비법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모발이식 안 하고 풍성해진 정수리 숱 뽐낸 홍성흔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전 야구선수 홍성흔이 탈모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게 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탈모로 고민하는 홍성흔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날 반려견과의 화보 촬영을 위해 헤어숍을 찾은 홍성흔은 디자이너로부터 "모발이 얇아져 흑채를 뿌려야 한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과거 풍성한 모발로 샴푸 광고까지 했던 홍성흔은 확 달라진 현실에 촬영 후 집에 돌아오자마자 탈모 관련 정보를 검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홍성흔 두피 본 의사..."전형적인 남성 탈모의 패턴"


홍성흔이 탈모로 괴로워하자 아내 김정임은 의사 상담을 권유했고, 결국 두 사람은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두피 상태 체크를 위해 확대경으로 홍성흔의 모발과 두피를 살펴본 의사는 "전형적인 남성 탈모의 패턴"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발 이식과 두피 문신 시술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홍성흔은 설명을 듣자마자 두피 문신 시술을 받기로 결심했고, 곧바로 시술이 진행됐다.


약 1시간에 걸친 시술이 끝난 후 머리카락으로 꽉 차 보이는 정수리에 만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모발 이식 없이 두피 문신만으로도 풍성해진 정수리 숱을 뽐낸 홍성흔의 모습에 방송을 보던 시청자도 놀랐다. 김정임 역시 놀라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미소를 불러왔다.


네이버 TV '살림하는 남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