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 연하' 양준혁 아내가 새벽 3시까지 남사친과 놀고도 당당하게 나왔던 이유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양준혁·박현선 부부, 남사친 문제로 설전 벌여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이 19살 연하 아내 박현선과 '남사친' 문제로 설전을 벌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속마음을 털어놓는 양준혁, 박현선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날 양준혁은 "운동선수라 와이프 기강을 잡고 산다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와이프를 모시고 산다"라고 털어놨다.


신혼 초반에는 집안 살림 문제로 많이 싸웠으나, 양준혁이 설거지, 빨래, 청소를 거의 다하면서 평화를 찾았다고 한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새벽까지 밖에서 논 박현선, 양준혁 수화기 너머로 들려온 남자 목소리 


양준혁은 "아내와 나는 집에 있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내가 아내한테 놀러 나가라고 얘기를 많이 하는 편인데 진짜 놀러 가더라"라며 박현선이 새벽 2~3시까지 밖에서 놀았던 때를 회상했다.


이어 양준혁은 "너무 늦게 들어오니까 전화를 했는데 남자 목소리가 들리는 거다. 내가 바로 이건 아니지 않느냐고 하려다가 쪼잔해 보일까 봐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MC 최은경은 "(양준혁 씨가) 아내한테 쌓이는 게 있어도 확 지르질 못 하는 것 같다. 아내한테 이런 건 고쳐달라고 한마디 해봐라"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양준혁은 새벽 2시, 3시까지 남자랑 섞여 노는 건 아닌 것 같다며 '밤 12시'를 통금시간으로 정하려 했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박현선이 늦은 귀가에도 당당했던 이유


하지만 박현선은 흔쾌히 수락하지 않고 머뭇거렸다.


그는 "제가 개방적으로 놀고 이렇게 즐기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절대 매일 밤늦게 술 마시고 노는 게 아니다. 사실 술도 잘 못 마신다. 날을 잡고 수다를 떨다 보면 그렇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몇몇 패널들은 박현선의 입장을 이해했으나, 선우은숙은 "낮에 놀면 되지 않냐"라며 "신혼이지 않느냐. 혼자 있을 남편도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양준혁의 아내 박현선은 재즈 가수 출신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 3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인사이트더써드마인드


네이버 TV '속풀이쇼 동치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