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후 '수입 0원'이라는 이달소 츄가 찍은 광고들 보니..."소장 던질만 했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그룹에서 퇴출된 이달의 소녀 츄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이달의 소녀 츄가 그룹에서 퇴출돼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지난 25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본사는 금일부로 츄를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라고 공지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소속사 측은 츄를 방출한 이유에 대해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했고, 사실이 소명됐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츄의 유튜브 채널 '지켜츄' 작가는 그녀를 두둔하며 착하고 바른 아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Mnet K-POP'


지난해 수입 없었다고 고백한 츄


이러한 가운데, 지난해 MBC '월드이즈유원츄'에 출연한 츄가 "요즘 정산 괜찮냐"라는 데프콘의 질문에 "아니요. (정산) 아직입니다"라고 대답했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츄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지난해 수입이 없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특히 팬들은 츄가 그동안 찍어온 광고만으로도 수억 원의 수입을 올렸을 텐데 수입이 없었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분노했다.


츄는 지난해 특유의 청량하고 청순한 매력을 뽐내며 동아오츠카의 이온음료 포카리스웨트 CF를 촬영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동아오츠카'


츄가 지난해에 찍었던 수많은 광고들


그녀는 경기도 바다 홍보영상을 비롯해 삼성 갤럭시스토어, 치킨마루, 비씨카드, 농심 너구리, 과외 플랫폼 설탭, 모바일 게임 워패스 등 한 해 동안 약 10편 가까이 되는 광고를 촬영했다.


올해에도 츄는 모노랩스의 '공먹젤'(공부할 때 먹는 젤), 인테이크의 슈가로로 스파클링, 아이클럭워크의 모바일 게임 리틀삼국 등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농심 nongshim'


지난해 광고료를 정산 받지 못한 츄는 최근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지난 6월 츄의 소속사 이적설까지 불거졌지만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근거 없는 내용이라며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우리카드'


많은 팬들은 "광고를 저렇게 많이 찍었는데 정산 못 받은 거면 나 같아도 소장 던진다", "츄가 잘 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