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고 젊고 돈많고 공허한 건 괜찮아"...유명 댄서가 직접 본 슈퍼스타의 삶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만약 방탄소년단이나 블랙핑크 멤버가 된다면?"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누구나 한번쯤 방탄소년단이나 블랙핑크 같은 슈퍼스타의 삶을 상상해본다.


그렇다면 유명인들은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아이돌의 삶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지난 22일 공개된 유튜브 웹예능 '바퀴달린 입'에는 개그맨 조세호와 이용진, 댄서 가비, 방송인 풍자와 유튜버 곽튜브가 출연해 토론을 벌였다.


이날의 토론 주제는 '당장 블랙핑크 혹은 방탄소년단 멤버로 영입될 수 있다면 한다, 안 한다'였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명품 앰버서더에 이어 체력 단련에 식단 관리까지 꿈꾸는 가비


가비는 주제를 듣자마자 "솔직히 한 번쯤은 (블랙핑크 멤버) 해보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그녀는 "명품 앰버서더도 하고 얼마나 좋냐"라며 부러움을 표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가비는 "내가 슈퍼스타라면 새벽 다섯 시에 일어나서 홈 짐으로 체력 단련을 하고 점심은 셰프님이 만들어준 음식을 먹으며 식단 관리까지 할 것"이라며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그녀의 말을 들은 풍자는 "지X 한다"라며 유쾌하게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세계적인 슈퍼스타 될 수 있다면 공허함 느껴도 괜찮다는 가비


이용진은 "난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공허함을 안다. 결국 스타와 사생활은 분리되지 않나. 그 공허함과 외로움이 있다. 그걸 느끼고 싶진 않다"라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가비는 "나는 블랙핑크인 상태로 공허한 건 괜찮다고 본다"라며 이용진의 말에 곧바로 반박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그녀는 "예쁘고, 돈 많고, 젊고, 공허한 거 괜찮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조세호 또한 방탄소년단처럼 큰 무대에 서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며 가비의 말에 공감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조세호와 가비의 거듭된 설득과 주장에도 이용진은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용진은 2명 앞에서 하는 공연도, 800명 앞에서 하는 공연도 해봤다며 여기에서 관객 수가 더 늘어난다고 해서 더 행복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재차 전했다.


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