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이태원 참사로 스태프 떠나보내..."진상 규명되면 진짜 애도할 것"

인사이트KBS2 '제43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문소리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배우 문소리가 이태원 핼러윈 대참사로 곁을 떠난 동료 스태프를 그리워하며 애도를 표했다.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인사이트KBS2 '제43회 청룡영화상'


이날 여우주연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문소리는 수상소감을 마친 뒤, "하나 더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괜찮을까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인사이트KBS2 '제43회 청룡영화상'


"사랑해"...이태원 참사로 곁을 떠난 스태프 이름 부르며 추모한 문소리


문소리는 "늘 무거운 옷 가방 들고 다니면서 나랑 일해줬다. 너무 고맙다. 사랑한다"라며 한 스태프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어 그녀는 "네가 얼마 전에 10월 29일 숨 못 쉬고 하늘나라로 간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이런 자리에서 네 이름 한 번 못 불러준 게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라고 스태프를 떠올리며 눈물을 삼켜냈다.


인사이트KBS2 '제43회 청룡영화상'


마지막으로 문소리는 "너를 위한 애도는 이게 마지막이 아니라 진상 규명되고 책임자 처벌되고 그 이후에 더더욱 진짜 애도를 하겠다. 사랑한다"라며 하늘나라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을 스태프에게 마음을 전했다.


문소리의 뭉클한 수상소감이 끝나자 관객석에서는 박수가 쏟아졌다.


인사이트KBS2 '제43회 청룡영화상'


문소리가 "오늘 너무 기쁜 날인데 무겁게 만들어서 미안하다. 죄송하다"라며 정숙한 분위기를 풀어보려 하자, 진행을 맡은 배우 김혜수는 "기쁜 날이지만 의미를 함께 나누는 날이기도 하다. 괜찮다"라며 격려했다.


문소리의 발언을 접한 누리꾼 역시 "정말 용기 있고 멋있는 배우다", "목소리 내주셔서 감사하다", "잊지 말아야 할 일을 한 번 더 이야기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용기 있게 목소리를 낸 그녀에게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지난달 29일 서울 이태원 일대에서는 핼러윈을 즐기기 위해 수많은 인파가 몰려 안타까운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158명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935엔터테인먼트


특히 25살의 꽃다운 나이에 하늘의 별이 된 故 이지한 배우에게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다.


이지한은 지난 2017년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뒤, 연기자로 전향해 웹드라마 '오늘도 남현한 하루'에 출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i_han_0803'


배우의 꿈을 키워온 이지한은 오는 2023년 방송 예정인 MBC 드라마 '꼭두의 계절'에 캐스팅돼 지상파 데뷔를 앞둔 상황이었다.


배우로서 힘차게 날갯짓을 시작하려던 그가 제대로 꽃도 피워보지 못한 채 곁을 떠나자 많은 이들이 애도를 표하며 가슴 아파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i_han_0803'


YouTube '깨어있는대구시민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